다정한 손하트 눈길
"행복하기만 했다"
한지민, 따뜻한 미소
이준익 감독 한지민 / 사진 = 한지민 인스타그램
이준익 감독 한지민 / 사진 = 한지민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민이 이준익 감독과 찍은 사진을 전했다.

7일 한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욘더' 팀은 사랑. 이준익 감독님은 감동입니다. 모두 수고 많으셨어요. 너무 행복하기만 했어요.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꼭 다시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지민이 이준익 감독과 함께 다정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손으로 하트를 만들며 훈훈한 느낌을 자아낸다.

한편, 한지민은 이준익 감독의 드라마 '욘더'에 출연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