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에 대한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이 '이나은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폭로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에이프릴의 소속사 DSP 미디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3월 이나은이 초등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당사는 해당 주장이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입증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확인하여 이를 수사기관에 제출하였으며, 경찰은 수개월의 수사 끝에 A씨(작성자)에게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가 있음을 인정하여 A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DSP 미디어는 이나은의 학폭을 주장한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DSP에 따르면 A씨는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이나은에게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전해왔다. 또 직접 사과문을 작성하여 이나은에게 전달했다. 이나은은 A씨의 사과를 받아들여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에이프릴 이나은, 학교 폭력 의혹은 허위사실…작성자 사과문 제출→고소 취하
A씨는 사과문에 "2021년 3월 1일 네이트판에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 이라는 제목으로 이나은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했다는 내용의 글을 작성했다. 하지만 제가 사실이라고 적었던 그 글의 내용은 전부 허위사실이며 저를 포함한 그 어떤 피해자도 존재하지 않을 뿐더러 이나은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니다"고 적었다

이어 "허위사실 글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이나은과 DSP미디어, 그리고 큰 혼란을 겪으셨을 이나은의 팬 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하 DSP 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입니다.

당사 아티스트 이나은씨를 상대로 한 학교폭력 폭로 관련한 수사 결과 및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지난 3월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나은씨가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이 게시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는 진실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허위사실이었고, 이에 당사는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였습니다.

당사는 해당 게시글의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입증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확인하여 이를 수사기관에 제출하였으며, 경찰은 수개월의 수사 끝에 A씨에게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가 있음을 인정하여 A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였습니다.

한편 A씨는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이나은 씨에게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전해왔고, 아래와 같이 직접 사과문을 작성하여 이나은씨에게 전달하였습니다.

이에 이나은씨는 A씨의 사과를 받아들여 고소를 취하하기로 하였는바,

변함없는 지지와 함께,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신 팬 분들께 이와 같은 사실을 전해 드립니다.

아울러,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사실로 루머를 생성하고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대응할 예정임을 다시 한 번 강조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