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솔비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솔비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겸 서양화가 솔비(권지안)가 외조모상을 당했다.

솔비의 외할머니는 21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

빈소는 고대안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솔비는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

소속사는 "코로나 19로 인해 유족들 뜻에 따라 조용하게 가족장 으로 치를 예정입니다.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바랍니다"며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전했다.

발인은 23일 오전 11시 30분이며, 장지는 함백산추모공원-예산화산추모공원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