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수미, 2500억 사기극 연루
피해자만 3000명 달해
그중 소시 태연도 포함
개그우먼 안수미/ 사진=블로그 '땅부자 해킹스쿨' 캡처
개그우먼 안수미/ 사진=블로그 '땅부자 해킹스쿨' 캡처


개그맨 안수미가 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에 연루된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으로 밝혀졌다.

앞서 YTN은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토지 등을 개발예정지처럼 속여 판매해 2500억 원대 피해를 낸 기획부동산 업체에 관해 28일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유명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했고, 유명 걸그룹에 속한 한류스타도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만 3000명에 달하는 대규모 사기 사건이다.

이날 텐아시아 취재 결과 유명 개그맨의 정체는 안수미로 밝혀졌다. 그는 2009년 KBS 6기 공채 개그맨으로 연예계 데뷔했다. 동기로는 배동성, 김현영, 서현선, 서인석 등이 있다.

현재 네이버 블로그 '땅부자 해킹스쿨'을 운영 중인 안수미는 도쿄 TV, TBS 한국지사 PD로 활약하다가 키이스트 일본특별팀 팀장, 한류 아이돌 AXM 제작 등의 이력을 내걸고, 투지 토자 전문가를 자처하고 있다.

그는 스스로를 "연 수익 평균 63% 역세권 토지투자 전문가"라며 "부자들만 알고 있는 땅투자 해킹기술을 알려드린다"고 소개하고 있다.

안수미는 지난 4월 "LH투기 사건 이후 공유지분 투자에 부자들이 몰리고 있다"며 조각 피자를 놓고 "이게 공유지분이다. 이 조각 피자를 먹는다고 한 판의 피자 맛과 다르냐"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