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SNS에 김용호 저격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향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도 저 까내리느라 수고하셨네요 김용호씨, 한 여자연예인 붙들고 열혈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세요.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떠할지”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잼나는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공개한 사진에는 거울 셀카를 찍고 있는 한예슬이 담겼다. 청바지에 흰 티, 샌들을 신은 채 꽃받침을 하며 미소짓는 그의 모습에는 여유가 묻어났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은 현제 삭제됐다.

앞서 이날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을 통해 "한예슬의 람보르기니 차량은 법인 소유며, 한예슬은 개인 법인을 만들어 남자친구의 월급을 주고 있다"며 "국세청에 신고하라"고 시청자들을 부추겼다.

한편 한예슬은 김용호와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용호는 최근 한예슬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한예슬은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로펌을 선임하고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