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 SBS '집사부일체' 출연
지난 20일 방송 끝으로 하차
"본업에 더욱 집중"
SNS 통해 추억 회상
/사진=신성록 인스타그램
/사진=신성록 인스타그램


배우 신성록이 SBS '집사부일체' 하차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신성록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정말 행복했다. 집사부일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신성록을 비롯해 이승기,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까지 애틋한 추억을 남기고 있다. 이는 이장희 사부를 만난 울릉도에서 작별을 고한 뒤 마지막 여행에서 찍은 사진이다.

신성록은 최근 본업에 더욱 집중하기 위해 '집사부일체' 하차를 결정했다. 제작진 측은 "신중한 논의 끝에 본업에 더욱 집중하고자 하는 신성록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며 "항상 즐거운 웃음을 선사해준 신성록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집사부일체' 측은 당분간 게스트 투입을 통해 방송을 끌어갈 계획이다. 현재 고정 멤버를 두고 논의 중이며, 후임은 아직 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