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법적 대응 예고
"학폭 관련된 일 없었다"
"법적조치 진행할 예정"
배우 김동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동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동희가 소속사를 통해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2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김동희 관련 게시글은 2018년 처음 게재됐고 당시 소속사에서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 확인을 해 본 결과,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피해자가 아니고 제3자라고 했던 작성자는 당시 올렸던 글을 삭제했고 (소속사는) 더 이상 법적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3년이 지난 뒤 다시 똑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게재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배우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김동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김동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앞서 김동희는 지난 21일 네이트판에 '99년생 배우 김동희 학폭 가해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작성자는 김동희와 초등학교 동창이라며 "애들 때리고 괴롭히는 게 일상이었던 애가 당당히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하고, 사람들한테 사랑받는 게 너무 꼴보기 싫다"고 적었다.

이어 "파장초, 이목중 아이들은 다 안다. 쟤가 어떤 앤지 그냥 이 동네 살고 옆 학교 산 애들도 다 안다"면서 김동희를 향해 "초중딩때 더러운 과거 청산하고 안양예고 가서 배우하던데 넌 이렇게 과거뜰 거 무섭지도 않았냐"고 했다.

그는 "니 과거 이 동네 애들은 다 아니까 지금이라도 사과하라"며 주변 동창들의 증언도 함께 공개했다. 작성자는 김동희의 졸업사진과 함께 '네이트판 김동희 학폭. 인간적으로 학폭 가해자는 연예인 하지 말자'라는 메모도 게재했다.

김동희와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는 또 다른 네티즌은 "(김동희가) 전자담배를 목에 걸거나 교복 주머니에 갖고 다니면서 교실 안에서 피우기도 했다"며 "장애를 겪고 있는 동창생에게 불리한 게임으로 뺨을 때리거나 만만한 친구들을 불러 안마를 시켰다"고 주장했다.
배우 김동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동희/ 사진=텐아시아DB
다음은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앤피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온라인상에 유포 되고 있는 김동희와 관련 게시글에 대해 확인한 결과를 말씀드립니다.

이 글은 2018년에 처음 게재 되었고, 당시 소속사에서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 확인을 해 본 결과,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자신이 피해자가 아니고 제3자라고 했던 작성자는 당시 올렸던 글을 삭제했고 더 이상 법적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년이 지난 뒤 다시 똑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게재했습니다.

이에 본 소속사는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배우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