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아이언 지난 25일 사망
폭행 피해 호소했던 전 여자친구
인터넷 '밈' 게재에 네티즌 '담론'
아이언 전 여자친구 니콜 키드먼 사진 게재 /사진=텐아시아DB,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언 전 여자친구 니콜 키드먼 사진 게재 /사진=텐아시아DB, 온라인 커뮤니티


故(고) 아이언(정현철·29)의 사망 비보가 전해진 뒤 그와 소송을 벌였던 전 여자친구가 SNS에 '해방'을 상징하는 이른바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을 게재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아이언의 부고 소식이 전해진 날, 아이언 전 여자친구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니콜 키드먼이 환호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니콜 키드먼이 2001년 톰 크루즈와 이혼하던 날 파파라치에게 포착된 모습이다.

해외 보도에 따르면 니콜키드먼은 이혼 서류에 서명한 뒤 변호사 사무실을 떠나며 포효했다. 네티즌들은 해당 사진을 '해방'의 의미로 사용해왔다.

A 씨는 자신을 폭행했던 남자친구인 아이언이 사망하자 해당 사진을 올렸고,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비판적인 시각과 피해자이기에 그럴 수 있다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아이언은 2016년 9월 자택에서 A 씨와 성관계를 갖던 중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화를 내며 A 씨 얼굴을 주먹으로 내리치고, 보름 뒤 새벽 여자친구가 같은 장소에서 이별을 통보하자 목을 조른 채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몸을 짓눌러 얼굴에 타박상 등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았다.

당시 아이언은 여자친구가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때려 상처를 내고 주방에서 흉기를 가져와 허벅지를 그어 자해한 뒤 "네가 찔렀다고 말하겠다"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래퍼 아이언./사진=사진공동취재단
래퍼 아이언./사진=사진공동취재단
아이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 친구의 가장 큰 문제점은 마조히스트라는 점"이라며 "늘 저한테 폭력을 요구했다. 그래야만 만족을 한다고 했다. 상해에 대한 것은 결코 폭행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A 씨는 법무법인을 통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법률 대리인은 "이 사건의 본질은 피해 여성이 아이언의 특정 성행위 요구를 거절하다 보복성 폭행을 당하고 이별 통보를 하자 다시 보복성 상해 및 협박을 당했다는 것"이라며 "피해 여성의 신상, 성적 취향 등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여성은 유명인을 고소했다가 조사 과정에서 '꽃뱀'으로 몰려 오해를 받지 않을까 두려워했던 평범한 여성에 불과하다"면서 "신상 공개를 당하면서 헌법상 보장되는 인격권 및 사생활의 심각한 침해를 당한 채 창살없는 감옥에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아이언은 A 씨 상해 등 혐의로 2018년 11월 열린 항소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의 형을 받았다.

한편 아이언은 2014년 '쇼미더머니' 시즌 3에서 준우승을 하며 힙합신의 각광을 받았지만 폭력, 마약 사건 등에 빈번히 연루됐다. 그는 지난 25일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채 쓰러져 있었고, 이를 발견한 경비원이 119에 신고했지만 병원 이송 후 사망했다.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는 아이언의 빈소가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 5시에 엄수되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으로 정해졌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