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측 "사실관계 확인 위해 감사 착수"
"해당 PD 업무서 배제"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기혼자인 KBS PD가 미혼 행세를 하며 언론사 취업 준비생에게 접근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KBS는 11일 이 PD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실관계 및 사규 위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자신을 언론계 지망생이라고 설명한 여성 A 씨는 SNS를 통해 KBS PD가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완벽히 숨기고 자신과 연인 관계로 지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해당 PD와 2017년 연말부터 한 달 간 사귀었다고 설명했다.

A 씨에 따르면 이 PD는 함께사는 동거인이 여동생이며 미혼모라고 했고, 동생의 아이도 함께 키우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여동생은 PD의 아내였고, 동생의 자식 또한 그의 아이였다는 것.

KBS 성평등센터에 관련 기록을 남겼지만 제대로 조처될지 확신 없어 사건을 공식적으로 접수하지 않았다고 A 씨는 설명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