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도그tv 뒷광고 이제 와서 사과
핫도그tv, 총 6건 뒷광고
"건당 최대 1500만 원 광고 진행"
"시청자 기만해 부당 이득 취득"
"멤버십 회원에 환불 방법 찾겠다"
유튜브 채널 핫도그TV가 뒷광고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 사진=유튜브 '핫도그TV' 캡처
유튜브 채널 핫도그TV가 뒷광고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 사진=유튜브 '핫도그TV' 캡처


114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 핫도그TV가 뒷광고를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비난은 여전히 쏟아지고 있다.

9일 유튜브 채널 핫도그TV 운영자 권기동, 정재열은 '안녕하세요. 핫도그TV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뒷광고 사과 영상을 게시했다.

운영자들은 "허리 꼿꼿이 세우며 '우린 뒷광고와 관련 없다' 얘기하며 '선한 영향력' 했지만 저희도 다를 바가 없었다"며 "시청자를 기만했고 그로 인한 부당한 이득을 얻었다"고 인정했다.

또한 "회사 창립 이후 총 27개의 광고를 진행했으며 시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적으로 300~1500만 원 사이의 광고비를 받아왔다"며 총 6건의 뒷광고가 있었음을 밝혔다. 핫도그TV에 따르면 ▲2018년 총 2건 ▲2019년 총 11건 ▲2020년 총 12건 등의 광고를 진행, 이 중 5건은 광고 표기를 누락했고 1건은 뒷광고로 진행했다. 5건의 표기 누락이 단순 실수인지 의도적인 표기 누락인지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

운영자들은 "당분간은 이때까지 달려온 나날들을 다시 돌이켜보며 부족한 것들은 없었는지, 놓치고 있었던 것은 없었는지 고민하며 내실을 다지도록 하겠다"며 "어떻게 반성하는 것이 맞는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댓글을 통해 "멤버십 가입 해주신 모든 분들 빠른 시일 내에 방법을 찾아 환불 조치 해드리겠다. 새해인데 여러분들께 좋은 소식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핫도그TV는 이 채널은 멤버십 가입을 오픈해 유료 회원을 받기도 했다. 멤버십은 4990원, 1만2000원, 3만 원 등 3가지 옵션으로 구성됐다.

구독자들은 "배신감이 이런 거구나", "이제야 사과를 하네"라며 핫도그TV를 향한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하 핫도그TV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핫도그TV의 권기동, 정재열입니다.
최근에 지인들에게 연락을 받았고 저희의 뒷광고에 관한 기사를 접했습니다.
거두절미하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죄송합니다.
허리 꼿꼿이 세우며 '우린 뒷광고와 관련 없다' 얘기하며 '선한 영향력' 했지만 저희도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저희를 그 동안 믿어주신 시청자 분들이 얼마나 큰 배신감과 실망을 하셨을지 헤아리기 힘듭니다.
어떠한 변명도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저희는 시청자를 기만했고 그로 인한 부당한 이득을 얻었습니다.
이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저희는 회사 창립 이후 총 27개의 광고를 진행했으며 시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적으로 300~1500만 원 사이의 광고비를 받아왔습니다.
뒷광고 및 유료 광고 표시 누락 영상 리스트는 추후 더보기 란에 첨부해 두겠습니다.
모든 것은 대표인 저의 불찰입니다. 관련인들, 직원들, 광고주들의 잘못은 없습니다. 다 제가 살피지 못한 탓입니다.
당분간은 이때까지 달려온 나날들을 다시 돌이켜보며 부족한 것들은 없었는지, 놓치고 있었던 것은 없었는지 고민하며 내실을 다지도록 하겠습니다.
어떻게 반성하는 것이 맞는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믿어주신 팬 분들, 직원 분들, 광고주 분들, 저희를 도와주신 관계자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