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에스콰이어 표지 장식
"'사랑의 불시착', 대사 워낙 재밌어"
"'교섭' 황정민과 호흡 좋았다"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이 부드럽고 따뜻한 매력을 뽐냈다.

현빈이 시계 브랜드 오메가의 글로벌 앰배서더로서 남성 패션·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 2021년 1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화보 속 현빈은 선 굵은 비주얼에 담긴 섬세한 눈빛으로 한 편의 서사 같은 분위기를 불러일으킨다. 현빈은 겨울 감성 물씬 풍기는 따뜻한 느낌의 브라운 계열의 니트와 코트를 매치해 부드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한편, 까만 터틀넥 니트와 그레이톤의 수트를 매치한 사진에서는 다정한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현빈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현빈은 올해 상반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적인 스타로 거듭난 바 있다. '사랑의 불시착'에서 한국 재벌 가문의 딸 윤세리(손예진 분)와 사랑에 빠진 북한 군인 리정혁 역을 맡은 현빈은 "'사랑의 불시착'은 박지은 작가의 대사가 워낙 재밌어서 의도만 고스란히 전달해도 장면이 살아나더라"며 겸손한 모습을 내비쳤다. 또한 함께 출연한 김정난, 김선영 등 선배 배우들에 대해 "선배들이 대사 맛도 잘 살려주고 상황도 훨씬 더 재밌고 풍성하게 만들어 주셨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현빈은 지난 9월 영화 '교섭'의 해외 로케이션 촬영을 마쳤다. 그는 코로나19 시국 속 어렵게 촬영한 '교섭'에 대해 "유일하게 해외 로케를 온전히 끝낸 작품으로 알고 있다"며 "2주에 한 번씩 검사를 받고, 동선도 일정 부분 제한받는 등 철저한 방역을 한 결과"라고 밝혔다. '교섭'에 출연한 동료 배우 황정민에 대해서는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고 자랑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