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종, 유튜브 채널 '가세연' 출연
솔직 담백한 이야기 공개
"현재 SM 이사, 책임감 막중해"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배우 김민종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 출연했다.

지난 28일 공개된 '가세연'의 '위험한 초대석' 특집에 김민종이 게스트로 등장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민종은 "강용석 변호사님하고 예전부터 친분이 있었다"면서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에 강용석은 "한창 방송에 나올 때 술자리를 두어 번 한 적 있다"고 덧붙였다.

김민종은 "김용호 부장님하고 김세의 대표님이 어머님 큰일 치르는데 와줬다"면서 최근 어머니의 장례식에 김용호와 김세의가 방문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현재 SM엔터테인먼트의 이사로 재직 중인 김민종. 그는 "이수만 사장님께서 어느 순간 갑자기 임원직을 줬다"며 "보아나 강타는 명예이사지만 나는 등기이사다. 그래서 회사에 문제가 생기면 나도 법적으로 가야 된다. 항상 조심스럽고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지금 SM 사옥이 삼성동에 있다. 내년에 성수동 쪽으로 옮겨갈 예정"이라며 "그룹이 커지면서 부서들이 따로 분류돼 있다. 다 합치기 위해 사옥을 옮긴다. 현재 있는 사옥은 역사관으로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 년 전부터 막중한 업무를 맡게 됐다. 프로젝트를 지금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또한 김민종은 '가세연'에 대한 소신 발언을 남겼다. 그는 최근 '가세연'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의 관계에 대해 "그러면 안 된다. SM도 그렇고 빅히트도 그렇고 '가세연'이 좀 유하게 가야 한다. 이제 많은 연예인이 와야 될 것 아닌가. 나도 긴장했는데 막상 나오니까 전혀 그렇지 않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아직 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는 김민종. 그는 "계획이라는 게 다 계획대로 가는 게 아니다. 어떤 분이 나타나면 당장이라도 하겠다"며 "아쉬운 건 어머니가 살아생전에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자녀에 대한 부러움을 드러냈다. 김민종은 "몇 년 전 꿈에 아이가 나타났다. 나한테 '아빠'하는데 너무 생생했다. 한두 살 정도에 호랑이 가면을 쓰고 있었는데 눈이 똘망똘망한게 너무 예쁘더라"라며 웃었다.

최근 유튜브를 시작한 김민종은 "이제 두 달 정도 됐는데 열심히 해야겠다고 느꼈다"며 "계속 영상을 찍고 있다. 재밌게 담아서 올릴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