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왼쪽), AOA 지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왼쪽), AOA 지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아이돌 활동 시절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멤버의 괴롭힘으로 인해 정신병을 얻고 수차례 반복한 극단적 선택으로 왼쪽 손목에 흉터까지 남았음을 고백했다. 소속 아티스트가 정신적 고통으로 자신을 갉아먹을 동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뭘 하고 있었을까. 그때도 지금도 FNC엔터테인먼트는 방관자다. 지민이 민아를 괴롭힐 때도, 민아가 FNC를 떠나 고통을 호소할 때도 사과도 없고 공식입장조차 없다.

권민아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통해 AOA 활동 시절 멤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음을 고백했다. 암 투병 중인 아버지가 보고 싶고, 이별로 인한 슬픔에 빠져있을 때도 권민아는 '지민에게 혼날까 봐' 마음껏 울지도 못했고 걱정하지도 못했다.

직접적인 폭력을 가해야 폭력인 걸까, 정신적으로 한 사람을 옭아매고 벼랑 끝까지 몰고 간 것도 폭력이다. 권민아의 글을 종합해보면 지민은 권민아를 지속적으로 가스라이팅 했다.

권민아도 "나는 (지민) 언니 때문에 정신병을 얻었다. 10년을 괴롭힘을 당했고, 참았다. AOA 탈퇴도 싫었지만 지민 언니 때문에 나갔다. 신경안정제와 수면제로 잠을 잤고, 자살 시도를 했어도 엄마와 친언니는 지민 언니에게 화도 못 냈다"고 털어놓았다.

권민아의 글에서 지민에 대한 비난과 욕은 없다. 꼬박꼬박 언니라고 부르며 '나를 왜 싫어했어?' '나한테 왜 그랬어?' 원망과 울분 그리고 고통뿐이다. 권민아의 긴 글에도 대중들은 권민아의 고통과 괴로움에 공감하면서 글에서도 착한 심성이 느껴진다는 반응이었다.
그룹 AOA 지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지민 / 사진=텐아시아DB
권민아와 대중의 입장에서 지민은 가해자다. 이유 없는 괴롭힘으로 한 사람을 극한으로 몰고 갔다. 참고 참았던 권민아의 상처가 터진 순간에도 지민은 '소설'이라는 단어로 치부했다. 지민의 인성이 완벽하게 드러난 부분이었다. 두 사람만의 일이기에 '혹시나' 했던 사람들도 지민의 태도를 보고 권민아의 편으로 돌아섰다.

지민이 직접적으로 입장을 밝히진 않았지만, 권민아가 실시간으로 올린 글에서 지민의 민낯이 드러났다. 권민아가 고통을 토로할 동안 지민은 잘 잤다. 사태가 커지자 권민아의 집으로 온 지민은 '미안한 얼굴'이 아니라 '화가 난 상태'로 왔다.

두 사람은 대화를 하기 위해 만났지만, 가해자인 지민은 화가 났고 피해자인 권민아는 많은 사람에게 피해를 준 것 같아 미안했다. 권민아는 "처음에 지민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다. ' 이게 사과 하러 온 사람의 표정이냐'고 물었다. 실랑이를 하다가 지민 언니는 '칼 어딨냐. 내가 죽으면 되겠냐'고 했다"고 말했다.

지민의 행동은 사과가 아니라 협박이다. 멤버와 매니저를 끌고 와 압박감을 느끼게 하고 칼을 찾으며 공포감을 조성했다. 자신의 행동을 반성한 진실된 사과가 아니라 상황을 무마하기 급급한 사과다. 권민아의 입장에선 강제로 사과를 당한 셈이다.

권민아와 지민은 일단 화해했다. 권민아는 "너무 고장 난 제가 바로 제정신이 될 수는 없다"라면서 "지민 언니는 어찌 됐던 사과 했고, 전 사과를 받기로 했다. 저도 나쁜 생각 같은 건 안 하고 정신 차리기로 했다"는 마지막 글을 남겼다. 이 글에 달린 대부분의 댓글에는 보란 듯이 행복해지라는 따뜻함이 담겼다.

지민뿐만 아니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역시 방관하는 태도로 대중의 비난을 받았다. 권민아의 폭로 후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전화도 문자도 모두 외면하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애초에 문자는 읽지도 않았다.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 사진=텐아시아DB
이에 비해 권민아의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전화와 문자 모두 응했다. 혹시 모를 상황에서도 언론과 꾸준히 연락을 취하며 권민아를 주시했다. 우리액터스는 "일일이 응대하면서도 회사의 공식입장을 전하지 않은 이유는 권민아가 회사에 소속되기 이전의 상황들에 다른 의견을 붙일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액터스는 "권민아는 안정을 찾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당분간 심리적인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당사는 권민아가 건강을 되찾고 본인의 역량을 맘껏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권민아의 꿈을 지지했다.

지민, 권민아의 일과 전혀 상관이 없지만, 이날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도 팬카페에 배우 전향에 의문을 남기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됐다. 주말 오전에 화제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의 대응은 빨랐다. 연우의 상황을 먼저 파악하고 언론에 대응했다. 직접 연우와 대화를 나눴고, 모든 상황을 언론에 설명했다. 연우가 SNS에 해명글을 올린 것도 직접 알렸다. AOA 사태와는 상관은 없지만, 즉각 대응하는 모습은 FNC엔터테인먼트과 비교가 됐다.

여러 사건이 겹치자 대중은 FNC엔터테인먼트의 태도를 문제 삼고 지적했다. 권민아가 AOA 활동 중에도 극단적 시도를 했다는데 왜 소속사는 중재하지 않았을까. 지민이 잠을 잔다는 데 왜 그냥 놔뒀을까. 입을 다물면 없는 일이 된다고 생각한걸까 등 FNC엔터테인먼트를 향한 비난의 화살은 멈추지 않았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입을 다무는 것으로 모든 의문에 대한 답을 대신했다. 외면과 방관. 대중은 철저히 FNC엔터테인먼트에 등을 돌린 듯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