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확진 판정 받은 스태프 외 1명 추가 발생
에버글로우 전원 음성 판정…2주간 자가격리
그룹 에버글로우./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그룹 에버글로우./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버글로우가 속해 있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의 스태프 1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3일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스태프 중 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스태프는 앞서 확진된 스태프와 업무상 가장 밀접하게 접촉한 이로 지난달 27일 같이 식사한 바 있으며, 3일 최종 확진 통보를 받았다"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계속해서 경과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 속에 심려를 끼쳐드려 팬들과 관계자 분들에게 재차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정부 빛 관련 기관의 지침을 적극 준수하고 최대한의 조치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스태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해당 스태프는 지난달 미국 출장을 다녀온 후 열 증상이 있었고, 이후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해당 스태프의 동선은 모두 방역 조치가 진행됐으며, 에버글로우 멤버가 MC를 맡고 있는 '더 쇼' 등 일부 프로그램 출연자 및 관계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스태프가 담당했던 아티스트 에버글로우 멤버들 모두 검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안전을 위해 예정됐던 일정을 취소하고 2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