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의 백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소의 백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소의 백현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청원에 동의하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백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가해자 n번방 박사, n번방 회원 모두 처벌해주세요'라는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이미지를 공개하며 청원을 지지했다.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을 통해 돈을 받고 유통한 사건. n번방을 이용한 숫자만 26만 명임이 알려져 국민의 공분을 샀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운영자 박사와 갓갓 등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원이 등장했고, 동의는 200만을 넘어섰다. 이는 역다 최다 인원의 동의를 받은 청원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