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스타일 포유 구하라
어 스타일 포유 구하라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어 스타일 포유’에서 구하라가 ‘장사의 신’으로 등극했다.

21일 방송된 KBS2 ‘어 스타일 포 유’ 마지막 회에서는 김희철, 구하라, 보라, 하니의 플리마켓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의 플리마켓은 4MC들이 직접 공수한 제품과 애장품들을 판매하고 그 수익금을 기부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됐다.

플리마켓 오픈에 앞서 “먹던 아이스크림도 팔 수 있다”며 열정적인 각오를 보인 구하라는 실제로 즉석에서 입고 있던 옷을 훌훌 벗어 던지며 “나랑 커플티다 내가 입은 거 벗어주겠다”며 적극적인 판매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구매자의 흥정을 돋우는 경매제나, 물건 구입자들에게 싸인, 셀카 등 무한 팬서비스 공세를 퍼붓는 등 동대문에서 지인에게 직접 전수받은 판매 전략에 특유의 열정을 더했다.

이를 지켜본 김희철은 “가수 그만둬도 먹고 살겠다. KBS에서 장사하는 프로그램 하나 만들어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다른 MC들도 구하라 못지않은 열정과 장사 수완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하니는 “이월상품은 2개 만원, 시즌 상품은 한 개 만원, 무조건 만원”이라는 균일가 전략과 ‘원 플러스 원’ 정책으로 상품 구매시 직접 구입해온 양말을 덤으로 줬고, 보라는 5천원만 깎아달라는 손님과 흥정에서도 절대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김희철은 깎아달라는 팬 앞에서 마음 약한 모습을 보이며 장사꾼으로서는 제로에 가까운 재능을 보였다. 또 자신의 키스마크와 직접 그린 캐릭터 그림으로 만든 스티커를 붙인 텀블러를 판매함에 있어 가격책정에 갈팡질팡 하며 순진한 면모를 보여 주변인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중간 결과 당시 꼴찌임을 확인한 이후 마지막 최종 매출 순위에선 2위를 기록했다.

이날 보라와 하니는 각각 193만 원과 169만 원의 수입을, 김희철과 구하라는 235만원 과 253만 원의 수입을 거둬 제비용을 제외한 수익 모두를 세이브더칠드런 구호단체에 기부함으로써 플리마켓을 마무리했다.

‘어 스타일 포 유’는 12회 방송을 끝으로 시즌 1의 막을 내렸다. 곧 이어질 시즌 2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번 다가갈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