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M, '마의 10년' 넘기는 그룹 나와야 하는데…현실은 '삐그덕' [TEN스타필드]

    SM, '마의 10년' 넘기는 그룹 나와야 하는데…현실은 '삐그덕' [TEN스타필드]

    《이민경의 사이렌》이민경 텐아시아 기자가 급속도로 발전하는 연예 산업에 사이렌을 울리겠습니다. 보이지 않는 문제를 지적하고, 연예계를 둘러싼 위협과 변화를 알리겠습니다.계약 만료를 앞두고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일부 SM 소속 아티스트의 불만 제기가 이어지면서 대중 사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특정 센터(레이블)의 일 처리 미숙과 함께 소속 아티스트에게 부담이 큰 재계약 조건이 문제라며 10년 이상 멤버 전원이 소속된 채로 지속 가능한 그룹 운영을 위해 해결돼야 할 숙제라고 지적하기에 나섰다. 현재 대중 여론은 "SM이 센터제를 운영하기 시작하면서 정말 일을 잘하고 있다. 다만, 3센터가 문제다"라는 시각이 주를 이루고 있다. SM의 3센터는 현재 레드벨벳이 소속한 SM의 센터다.SM은 지난해부터 'SM 3.0' 시대를 맞이해 센터제를 운영하고 있다. 1센터는 가수 강타, 보아, 그룹 소녀시대를 비롯해 그룹 에스파를 담당하고 있으며, 2센터는 그룹 샤이니, 3센터는 그룹 TVXQ!(동방신기), 레드벨벳을 담당하고 있다. 4센터는 그룹 NCT, 5센터는 그룹 슈퍼주니어, 엑소, 라이즈를 도맡고 있는 SM 소속 레이블이다. 여기에 버추얼 IP를 다루는 센터까지 합해 SM은 총 6개 레이블을 운영하고 있다.센터제를 운영하기 이전, 예정된 시각에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지 않고 공개 이후에도 계속해 수정을 거치는 등 미숙한 일 처리로 인해 가수 태연, 그룹 샤이니 등이 여러 차례 피해를 보고 불만을 드러냈다.하지만 센터제를 운영하면서부터 대중은 SM에 관해 발매 라인업 프리뷰, 콘서트 라인업 프리뷰로 분기별로 공개한 계획 대부분 큰 문제 없이 잘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

  • 엔터사와 게임사의 경계가 무너진다 [TEN스타필드]

    엔터사와 게임사의 경계가 무너진다 [TEN스타필드]

    《이민경의 사이렌》이민경 텐아시아 기자가 급속도로 발전하는 연예 산업에 사이렌을 울리겠습니다. 보이지 않는 문제를 지적하고, 연예계를 둘러싼 위협과 변화를 알리겠습니다.엔터와 게임, 서로 다른 산업이었던 이들 사이 경계가 흐려지면서 종합 엔터테인먼트라는 개념이 업계 내 새로운 중심이 돼가고 있다. 엔터사는 엔터 IP(지식재산)을 활용해 게임을 제작하기 시작했고, 게임 등 모바일 콘텐츠 제작 전문 회사는 자사 기술을 활용해 버추얼 아이돌을 제작하며 엔터 업계에 발을 들이고 있다. K콘텐츠라는 큰 틀내에서 두 업계가 궤를 같이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꼽을 수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모바일 플랫폼 카카오를 기반으로 둔 기업으로, 웹 콘텐츠 회사인 카카오페이지와 음악 제작 및 유통 전문인 카카오M의 합병으로 탄생한 종합 콘텐츠 자회사다.현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스토리 엔터테인먼트 부문과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뮤직 엔터테인먼트 부문으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뮤직 엔터테인먼트 부문으로 가수 아이유가 소속한 이담(EDAM) 엔터테인먼트, 밴드 페퍼톤스 등이 소속한 안테나 뮤직, 그룹 아이브 등이 소속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더보이즈 등이 소속한 IST엔터테인먼트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또한, 스토리 엔터테인먼트 부문으로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3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스토리 엔터 부문의 히트 IP '레벨업 못하는 플레이어' 기반의 게임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레벨업 못하는 플레이어'는 웹툰과 웹소설을 합쳐 국내 누적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