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첫방 '악의 마음' 김남길, 연쇄살인범 추적→프로파일러 제안 받아

    [종합] 첫방 '악의 마음' 김남길, 연쇄살인범 추적→프로파일러 제안 받아

    '악의 마음' 진선규가 김남길에게 프로파일러를 제안했다.지난 14일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하 '악의 마음')이 첫 방송됐다. 1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이 연쇄살인범 '빨간모자'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살 시절 송하영은 엄마와 유원지에 갔다가 물에 빠졌는데, 한 여자의 시체를 목격하게 된다. 어린 송하영이 느낀 감정은 경악보다 슬픔이었다. 그는 이미 어렸을 때부터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는 아이였던 것이다. 경찰이 된 송하영은 '빨간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을 조사하게 됐다. 그러던 중 자신의 관할 지역에서 혼자 사는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특이한 점은 성폭행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시체가 발가벗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강력반 반장 박대웅(정만식 분)은 여성의 애인 방기훈(오경주 분)을 범인으로 지목하고, '빨간모자 사건'의 범인까지 방기훈이라고 엮었다.모든 정황은 방기훈을 범인이라고 가리켰지만 송하영은 방기훈의 눈빛을 보고 범인이 아님을 알아차렸다. 송하영은 직접 증거를 찾아다니며 사건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송하영은 '빨간모자 사건' 피해자들의 동네에서 의문의 숫자들이 집 앞에 적어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면서 1은 남자, 2는 여자, 3은 어린아이를 표시해둔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하지만 강압 수사를 못 이긴 방기훈은 이미 거짓 자백을 했다. 그러던 중 자신이 진짜 '빨간모자 사건' 범인이라고 주장하는 양용철(고건한 분)이 검거됐다. 양용철은 울부짖는 방기훈을 보며 "저 사람 범인 아닌데"라고 중얼거렸다. 이를 들은 송하영은

  • '악의 마음' 김남길, '빨간모자' 추적…범인 마음 읽을까 [종합]

    '악의 마음' 김남길, '빨간모자' 추적…범인 마음 읽을까 [종합]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인들의 마음을 읽어낼 수 있을까.14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1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이 연쇄살인범 '빨간모자'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1998년, '빨간모자 사건'의 범인을 좇는 경찰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부경찰서 강력계 송하영은 "그동안 피해 여성이 12명이다"라며 차 안에서 잠복 근무를 했다. 철수 명령이 내려졌지만 송하영은 계속 기다리겠다고 말했다.이어 골목길을 순찰하던 송하영은 '빨간모자'를 발견했고 범인을 뒤쫓았다. 송하영은 범인과의 몸싸움 끝에 검거에 성공했지만 '빨간모자 사건'의 빨간모자가 아닌 모방 범죄의 범인이었다. 송하영은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라며 범인의 마음을 궁금해 했다.또 다시 살인사건이 벌어졌다. 최화연의 죽음에 대해 현장 감식을 하는 다른 경찰들과 달리, 송하영은 그의 가족들을 만나는 또 다른 방법의 수사를 했다. 경찰들은 집에서 나온 증거들을 수집했고 최화연의 남자친구가 범인일 것이라고 단정했다.서울지방경찰청에서 근무하던 국영수(진선규 분)은 과학수사 팀을 꾸려달라고 부탁했지만 누구도 제대로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 국영수는 "프로파일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 머지않아 우리도 미국처럼 인정사정 없는 놈들 나타난다. 얘들은 동기가 없다. 그럼 미리미리 대비를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허길표(김원해 분)는 "큰 사건 나타나기를 바라는 거냐"라고 호통을 쳤고, 국영수는 "내 말은 그런 말은 아니다"라고 답답해 했다.송하영은 '빨간모자 사건'의 동네에서

  • 김남길, 모방범죄 범인 검거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 ('악의 마음')

    김남길, 모방범죄 범인 검거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 ('악의 마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인을 잡았다.14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1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이 범인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1998년, 경찰들은 '빨간모자 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여장을 하고 동네를 돌아다녔다. 동부경찰서 강력계 송하영은 "그동안 피해 여성이 12명이다"라며 차 안에서 잠복 근무를 했다.상관의 철수 명령이 내려졌지만 송하영은 계속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골목길을 순찰하던 송하영은 '빨간모자'를 발견했고 범인을 뒤쫓았다. 송하영은 범인과의 몸싸움 끝에 검거에 성공했지만 '빨간모자 사건'의 빨간모자가 아닌 모방 범죄의 범인이었다. 송하영은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라며 범인의 마음을 궁금해 했다.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악의 마음' 김남길X진선규, 한국형 프로파일링 태동 그린다

    '악의 마음' 김남길X진선규, 한국형 프로파일링 태동 그린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가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으로 걸어 들어간다.14일 밤 10시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이 베일을 벗는다. 김남길(송하영 역), 진선규(국영수 역), 김소진(윤태구 역) 등 명품 배우들과 젊은 제작진의 패기, 열정이 만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2022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강타할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기반으로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린다. 사이코패스의 개념조차 없던 시절,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프로파일링 수사가 시작됐고 어떻게 최초 프로파일러가 탄생하게 됐는지 보여준다. 그 중심에 있는 두 남자가 송하영과 국영수다.극 중 송하영은 언뜻 감정이 없어 보이지만 누구보다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는 경찰이다. 가장 먼저 프로파일링의 필요성을 느낀 경찰청 감식계장 국영수는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들기 위해 분투한다. 그리고 그가 프로파일러 적임자로 찾은 인물이 바로 송하영이다. 두 사람의 만남이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시발점이다.이런 가운데 1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범죄 현장을 함께 찾은 송하영과 국영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감정을 겉으로 잘 드러내지 않지만 깊은 눈빛으로 생각에 잠긴 송하영, 날카로운 눈빛으로 범죄 현장을 살펴보는 국영수. 찰나를 포착한 스틸임에도 두 인물의 캐릭터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와 함께 두 남자가 이토록 집중한 사건이 대체 무엇인지, 이 상황이 범죄행동분석팀의 시작과 무슨 연관이 있을지 궁금해진다.이와 관

  • 김남길의 귀환, '악의 마음'으로 연타 흥행 성공할까 [TEN스타필드]

    김남길의 귀환, '악의 마음'으로 연타 흥행 성공할까 [TEN스타필드]

    《태유나의 넷추리》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매주 금요일 저녁 꼭 봐야 할 '띵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주말에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하겠습니다.'흥행불패' 김남길이 오늘(14일)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하 '악의 마음')을 통해서다. '악의 마음'은 김남길이 주연을 맡았다는 것만으로도 기대감은 폭발적이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연기력부터 시청률, 화제성까지 모두 잡은 '믿고 보는 배우' 김남길이 그려낼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는 어떤 모습일까. 김남길이 주연을 맡은 '악의 마음'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담은 범죄 심리 수사극. 극중 김남길이 연기하는 송하영은 언뜻 감정이 없는 듯 보이지만 사실 누구보다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는 인물로, 김남길은 말로는 다 설명할 수 없는 다양한 감정들을 눈빛에 오롯이 담아내며 지금껏 본 적 없는 경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낼 계획이다. 모두가 알다시피 김남길은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코믹부터 로맨스, 액션, 미스터리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뛰어난 연기를 보여왔다. 영화 '해적', 드라마 '열혈사제' 등에서는 맛깔나는 코믹과 액션을, 영화 '무뢰한', 드라마 '나쁜남자', '상어' 등에서는 거부할 수 없는 퇴폐적인 섹시미를,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

  • 첫방 D-DAY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어린 시절 '충격 오프닝'

    첫방 D-DAY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어린 시절 '충격 오프닝'

    김남길의 어린 시절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오프닝을 장식한다. 14일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는 경찰 송하영(김남길 분)을 중심으로 시작된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범죄 행동 분석의 필요성을 가장 먼저 깨달은 감식계장 국영수(진선규 분)는 송하영의 특별한 면모를 캐치, 그에게 프로파일러가 될 것을 제안한다. 이 두 사람의 만남이 극 중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시발점이라고 할 수 있다.'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송하영이 어린 시절 겪은 충격적인 사건 현장을 공개했다. 1회의 오프닝을 장식할 이 장면은, 훗날 송하영이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명확히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가장 먼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은 걱정스러운 눈빛의 안전요원, 누군가를 들것에 실어 옮기는 의사 등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다.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서 시선을 강탈하는 것은 어수선한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는 한 어린아이의 존재다.아이는 엄마의 손을 꼭 잡고 있다. 그러나 아이의 눈은 들것에 고정되어 있다. 급기야 다음 사진에서는 누군가가 누워 있는 들것 앞까지 간 모습이다. 대개 아이들은 행복, 슬픔 등 모든 감정이 얼굴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반면 사진 속 아이는 놀란 것인지, 슬픈 것인지 표정만으로는 쉽게 가늠할 수 없다. 이

  • 김남길, 프로파일러 적임자였다…강렬한 눈빛 ('악의 마음')

    김남길, 프로파일러 적임자였다…강렬한 눈빛 ('악의 마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진선규가 찾은 프로파일러 적임자는 김남길이었다.오는 1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김남길(송하영 역), 진선규(국영수 역), 김소진(윤태구 역) 등 막강 배우들이 출연하는 가운데 SBS가 2022년 야심 차게 선보이는 첫 드라마다. 이런 가운데 12일 드디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 예고가 공개됐다. 앞서 노출된 티저 영상들이 배우들의 열연을 중심으로 높은 흡인력을 자랑했다면, 1회 예고는 본격적인 스토리를 보여주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 예고는 빗속을 걷는 여자와 뒤를 쫓는 정체불명의 시선을 시작된다. 여기에 극 중 범죄행동분석의 필요성을 가장 먼저 느낀 진선규의 “머지않아 우리도 인정사정없는 놈들 나타납니다. 얘들은 동기도 없어요”라는 외침이 들려온다. 경찰로서는 어렵게 다가설 수밖에 없는, 동기 없는 살인의 시작이 암시된 것.그리고 동기 없는 살인, 인정사정없는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사람이 등장한다. 바로 극 중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되는 김남길이다. 1회 예고 속 김남길은 모두가 끝난 사건이라고 말려도 계속해서 의문을 품고 사건을 파헤친다.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라며 범인의 생각을 읽으려는 노력도 한다. 타인의 마음, 심리를 읽으려는 사람. 프로파일러의 적임자라고 할 수 있다.이에 진선규는 “프로파일러라고 들어 봤어? 내가 적임자를 찾은 것 같아”라며 김남길에게 ‘마음의 사냥꾼’이라는 책 한 권을 건넨다. 김남길은 자신

  • [TEN 포토] 김남길 '뒤돌아보면 심쿵'

    [TEN 포토] 김남길 '뒤돌아보면 심쿵'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멀리서도 돋보이는 비율'

    [TEN 포토] 김남길 '멀리서도 돋보이는 비율'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마음이 급해서 두 손 동시에'

    [TEN 포토] 김남길 '마음이 급해서 두 손 동시에'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잘생김이 넘쳐흘러'

    [TEN 포토] 김남길 '잘생김이 넘쳐흘러'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TEN 포토] 김남길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햇빛도 질투하는 외모'

    [TEN 포토] 김남길 '햇빛도 질투하는 외모'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손남신의 인사'

    [TEN 포토] 김남길 '손남신의 인사'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김남길 '등장부터 남다른 아우라'

    [TEN 포토] 김남길 '등장부터 남다른 아우라'

    배우 김남길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