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드디어 32번째 새 매니저(?)를 맞이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39회에서는 3개월 차 후배 매니저를 맞이하는 송 팀장의 모습이 공개된다.

막강의 ‘대상’ 콤비 이영자와 송 팀장에게 새로운 매니저가 찾아온다. 그는 일 한지 갓 3개월도 채 안 된 인물. 송 팀장은 선배다운 여유로운 포스로 후배의 등장을 반겼다고 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딘 사진에는 세 사람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엿보인다. 특히 송 팀장은 후배 매니저에게 “(이영자 선배님을) 잘 부탁한다!”며 각종 ‘이영자 케어 노하우’를 대 방출했다. 그는 이영자의 화법부터 식성까지 ‘이영자 백과사전’의 면모를 톡톡히 뽐내 후배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다 한다.

뿐만 아니라 송 팀장은 후배 매니저의 역량을 키우기 위해 다양한 미션을 제안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