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와썹맨’ 포스터. / 제공=JTBC
‘와썹맨’ 포스터. / 제공=JTBC


‘와썹맨’ 포스터. / 제공=JTBC

JTBC 디지털 예능 ‘와썹맨’이 지난해 가장 많이 성장한 유튜브 채널로 꼽혔다.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가 발간한 나스 리포트에 따르면, ‘와썹맨’은 2018년 가장 많이 성장한 국내 유튜브 채널 1위에 올랐다. 신인가수 홀랜드의 공식 채널 ‘HOLLAND'(2위), 그룹 아이들의 공식 채널 ‘(G)I-DLE'(3위), 그룹 아이즈원의 공식 채널 ‘IZ*ONE'(5위) 등이 ‘와썹맨’의 뒤를 이었다.

‘와썹맨’은 JTBC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에서 제작한 웹예능 콘텐트로 그룹 god의 박준형이 사용자들과 소통하며 요즘 떠오르는 상품과 공간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3대 연예 기획사 방문, 밴드 혁오와 함께 하는 가로수길 탐방, 미국 LA 탐방 편 등 박준형이 즉흥적으로 시민들과 소통하며 만들어가는 상황과 대화가 큰 웃음을 유발하며 JTBC를 대표하는 디지털 킬러콘텐트로 자리매김했다.

JTBC2 예능프로그램 ‘사서고생’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시작한 ‘와썹맨’은 지난해 6월 단독 채널을 개설하며 참신한 콘텐츠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2019년 1월 현재 기준으로 유튜브 구독자 수는 170만 명에 이른다. 지난해 9월에는 국내 방송사가 개설한 단일 콘텐트 채널 최초로 100만 구독자 수를 돌파하기도 했다.

‘와썹맨’의 연출을 맡은 김학준 CP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구독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와썹맨’의 소통 방식이 채널 성장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와썹맨’을 지지해주는 구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더욱 더 트렌디하고 유익한 콘텐츠로 보답할 것”이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