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해찬 / 사진=텐아시아DB
NCT해찬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NCT 드림이 팬을 향한 사랑을 전했다.

NCT 드림 8일 오후 5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더 드림 쇼2 - 인 어 드림'(THE DREAM SHOW2 - In A DREAM) 개최 기자 간단회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멤버 마크, 뤈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이 함께했다.

앞서 지난 7월 말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멤버들의 코로나 확진으로 취소된 바 있다. 이후 더 큰 규모의 공연장으로 옮겨 팬들과의 만남이 성사됐다. 잠실 주경기장의 보유석은 총 6만 5599석으로, 최대 10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어 아티스트들에게는 '꿈의 무대'라 불리고 있다.

공연명 '인 어 드림'은 '꿈'을 통해 서로 공감하고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NCT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NCT 드림과 관객이 음악으로 교감하는 순간, 꿈처럼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진다는 의미를 담았다.

약 2년 10개월 만에 팬들과 한 장소에서 만나는 대면 콘서트를 치르는 NCT 드림은 히트곡부터 앨범 수록곡, NCT 단체 앨범 발표곡, 유닛곡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런쥔은 "항상 집중하고 열심히 하다보니 많은 분이 사랑해주신 것 같다. 매순간 집중하고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팬들이 있어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해찬 역신 "우리 7명이 첫 데뷔부터 여러 서사들이 있었다. 우리가 느끼는 감정과 팬들이 느끼는 감정이 교류가 됐다. 우리에게 더 애정을 느끼게 하는 부분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NCT 드림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더 드림 쇼2- 인 어 드림'은 첫날 공연은 오늘(8일) 저녁 7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다. 둘째 날 공연은 저녁 7시 오프라인으로 열림과 동시에, 비욘드 라이브에서도 온라인 유료 생중계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