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아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 쇼케이스/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위아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 쇼케이스/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4세대 청춘 아이콘’ 그룹 위아이(WEi)가 돌아왔다.

16일 오후 4시 위아이(대현, 동한, 용하, 요한, 석화, 준서)는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Love Pt.1 : First Lov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번 컴백은 지난해 6월 미니앨범 3집 ‘아이덴티티: 액션(IDENTITY : Action)’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이날 위아이의 리더 대현은 "오랜만이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설렜고 떨렸다. 이번 앨범 활동 기간에 대해 많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는 위아이가 새롭게 선보이는 '러브(Love)' 시리즈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 대현은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의 주제는 사랑이다. 이 때문에 사랑이란 감정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고 사랑은 모든 것의 기초가 된다고 생각한다. 멤버 간의 끈끈한 우정이라든지 팬들을 향한 감정도 이 사랑에 기초한다"고 말했다.
위아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 쇼케이스/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위아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 쇼케이스/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석화는 "컴백 준비에 있어 이전보다 신경을 쓰려고 노력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변화한 모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또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팬분들께서도 곡의 표현이나 멜로디에 대해 만족해하셨다"며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의 타이틀곡 '투 배드(Too Bad)'는 좋아하는 이성을 향한 수줍은 감정을 '그냥 하늘이 예뻐서''마침 꽃이 예뻐서'란 노랫말을 통해 고백하는 곡이다. 베이스라인과 기타 리프, 중독적인 훅 멜로디가 더해져 위아이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첫사랑의 설레는 감정을 표현한 '블러썸(BLOSSOM) (피어나)', 첫 연애의 힘듦과 어설픔을 '길'에 비유한 '슈퍼 범피(Super Bumpy)', 사랑이란 감정을 섹시하게 이야기한 '노우야(Know Ya)'가 함께 수록됐다.
위아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 쇼케이스/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위아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 쇼케이스/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대현이 '투 배드' 랩 메이킹 작업에 참여했고, 수록곡 '블러썸'을 작사, 작곡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위아이 멤버 전원은 오디션 출신이다. 위아이로 뭉치기 전 솔로와 그룹으로 활동하며 다재다능함을 입증하면서 '괴물신인'이라는 수식어로 불렸다. 이번만큼은 '괴물신인' 대신 '카멜레온'으로 불리고 싶다고.

위아이는 "이번 앨범에 다양한 곡들이 수록됐기 때문에 카멜레온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무대에서 파워풀한 것도 멋있지만, 은은하게 미소를 주는 모습도 자연스럽고 좋을 것 같다"면서 "'청량돌'로 조금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 아니면, 첫사랑돌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위아이 /사진제공=위엔터
위아이 /사진제공=위엔터
위아이의 2022년 목표는 더 많은 팬들을 만나는 것. 멤버들은 "올해는 해외에 계신 많은 팬을 만나고 싶다. 또 단독 콘서트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위아이는 이날 오후 8시 30분 온라인 팬쇼케이스를 통해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 이후 케이블 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