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시 경고해왔는데…"
폭행 혐의 경찰 조사
윤결, 잔나비 멤버 아니다?
윤결 / 사진 = 윤결 인스타그램
윤결 / 사진 = 윤결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 측이 윤결이 소속 멤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24일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당사자인 드러머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들었다. 당사자에 전해들은 이야기는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들이었기에 저희 또한 많이 당혹스럽다"라며, "이전부터 저희 소속사 직원과 잔나비 멤버들 전원은 윤결에게 금일 보도된 내용과 같이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항시 경고해왔다. 하지만 보도된 내용과 같은 일이 발생하여 실망감을 감출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 만료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고 복무를 마친 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고 이후 진행된 스케줄에는 형식상 객원으로 참여했다"라며 "비록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한번 유감의 뜻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윤결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현재까지도 '잔나비 윤결'이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있으며, 포털사이트 상에도 잔나비의 멤버로 소속돼 있다.

한편, 이날 채널A는 밴드 잔나비의 드러머 윤결이 술자리에서 한 여성의 뒤통수를 수차례 때렸다고 전했다. 윤결은 폭행 혐의로 경찰서 조사를 받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