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심장에 해로운 '흠뻑 젖은 섹시 비주얼'


방탄소년단 지민이 물에 젖은 섹시한 비주얼을 선보였다.

지난 2일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달려라방탄' EP. 131에서는 77분동안 총 7개의 주제로 사회자와 토론자 포지션으로 나뉘어 토론을 이어가는 '77분 토론'이 방송됐다.

11분마다 체인지 되는 사회자와 토론자는 금지어를 발언하거나 금지 행동을 할 시 물폭탄 혹은 워터건을 맞는 벌칙이 주어졌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몸풀기 게임으로 진행된 '손바닥 밀치기'에서 지민이 물에 빠진 뒤 드러난 강렬한 섹시 비주얼은 팬들을 설레게 했다는 후문이다.

곧이어 사회자 1명을 제외한 지민과 멤버들은 3명씩 한팀으로 구성돼 '시리얼 우유에/ 눅눅하게 먹는다 VS 바삭하게 먹는다', '짜장면 위에/계란 VS 완두콩', '물렁한 복숭아 VS 딱딱한 복숭아'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지민은 금지어와 금지 행동으로 인해 계속해서 워터건 벌칙을 받게 되자 흠뻑 젖은 모습으로 예능 방송인지 모를 정도의 치명적인 섹시함을 발산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다.

한편 77분동안 양 손바닥에 '달려라 방탄'을 적은 다음 토론이 끝난 후 글자의 형태가 가장 많이 남아 있는 사람이 최종 승리자로 결정됨에 따라 다음주 이어질 지민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