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가 매번 다양한 것들을 시도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현아가 28일 오후 일곱 번째 미니앨범 '암 낫 쿨(I’m Not Cool)'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현아의 신곡 발표는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타이틀곡 '암 낫 쿨'은 뭄바톤 리듬에 묵직한 808 베이스, 에스닉한 신스 라인이 돋보이는 팝 댄스 장르로 현아가 처음 시도하는 장르다. 특히 후렴구에 “I’m Not Cool”이라는 가사가 반복돼 강렬한 중독성을 선사한다

이날 현아는 "이번 활동을 통해서 새로운 장르와 음악적 시도를 했다는 말을 듣고 싶다. '암 낫 쿨'로 한 시도가 좋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다양한 것들을 시도하고 싶다"며 "욕심이라면 매번 새롭고 다양한 걸 시도하고 싶고, 한계에 부딪혀보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현아는 "건강하게 '암 낫 쿨'을 마무리하고 싶다. 내가 가장 놀고 싶은 곳이 무대이기 때문에 잘 놀고 싶다"며 "나는 무대에서만큼은 나쁜 아이이고 싶다. 보는 분들도 뿌듯하시게끔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아의 '암 낫 쿨' 전곡 음원은 오늘(28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