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코로나 확진됐다
"15일 확진 판정"
스태프들도 검사 받아
가수 존박 / 사진 = tvN 제공
가수 존박 / 사진 = tvN 제공


가수 존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존박의 소속사 뮤직팜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존박 코로나19 관련 입장문'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가수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뮤직팜은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존박은 Mnet '슈퍼스타K2' 준우승으로 데뷔, 최근에는 카카오TV 웹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OST를 불렀다.

존박 코로나19 관련 입장문

안녕하세요. 뮤직팜입니다.

가수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입니다.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있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