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에 출연한 배우 류경수. / 사진제공=넷플릭스
'정이'에 출연한 배우 류경수.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류경수가 넷플릭스 영화 '정이'의 연상호 감독과 호흡을 자랑했다.

2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 출연한 류경수를 만났다. 류경수는 전투 AI 개발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연구소장 상훈 역을 맡았다.

류경수는 "소재도 흥미로웠지만 사실 연상호 감독님이라는 이유가 컸다. 연상호 감독님 현장은 편하고 재밌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출근하기 싫다는 분들도 많지 않나. 저도 피곤할 땐 그럴 때도 있지만 이 현장은 매일 출근할 때 기대된다. 재밌다. 웃게 되고 행복하고 스트레스 받지 않는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류경수는 넷플릭스 '지옥'에 이어 '정이', 촬영 중인 '선산'까지 연상호 감독과 세 작품째 호흡을 맞추고 있다. 연상호 감독은 '지옥', '정이'에선 연출과 각본을, '선산'에선 기획을 맡았다.

류경수는 "연상호 감독님은 어떤 이야기든, 역할이 크든 작든 재밌다. 불러주시면 항상 감사하게 할 것 같다"고 호흡을 자랑했다. 개그 코드가 잘 맞느냐는 물음에 "그래서 부르는 경향도 없지 않은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너무 웃겨서 웃다가 넘어진 적도 있다. 감독님이 '왜 이렇게 웃어?'라면서도 입꼬리가 올라간다. 본인도 만족한다는 거다"고 전했다. 또한 "제가 아는 감독님이 별로 없지만 어떤 인터뷰에서 감독님의 개그가 한국영화 감독님 중에 다섯 손가락 안에 들 거라고 했는데 바뀌었다. 동아시아에서 다섯 손가락 안"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떤 부분이 웃음을 자아내냐는 물음에 "일상에서 있었던 일, 재밌었던 일, 그걸 이야기하는 감독님의 스토리텔링 방식이 재밌는 거다. 몸짓, 표정 등 온몸을 이용해서 연기를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지난 20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