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어린 세연 역 박세완 인터뷰
박세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세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세완이 닮은꼴 염정아에 대해 언급했다.

박세완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역)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역)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극 중 박세완은 어린 세연을 맡았다. 단짝 친구 현정(심달기 역)을 따라 방송반에 놀러 갔다 동아리 선배 정우(옹성우 역)에게 첫눈에 반해 생각지도 못한 첫사랑을 시작한다.

앞서 염정아는 자기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박세완에게 "고맙다. 촬영 분량을 봤는데 저랑 비슷하게 연기를 하더라. 저는 세연이한테 도움은 준 건 없다. 제 어린 시절을 저와 비슷하게 해줘서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박세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세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최국희 감독 역시 "염정아 선배님과 닮았다. 그리고 연기도 잘하지 않나. 연기를 잘하는 배우였다. 여기도 주저함 없이 1픽이었다. 정말 잘해줬다. 만나고 나서 보니 염정아 선배님과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날 박세완은 "미팅 때와 오디션 때는 제게 그런 말씀을 안 해주셨다. '그래서 원픽이었나?'라는 걸 어제 최국희 감독님의 인터뷰 기사를 보고 알았다. 사실 오디션을 보고 최국희 감독님의 연락을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어 "'인생은 아름다워'를 찍을 때 저도 주변에서는 옹성우 씨랑 류승룡 선배님이 제게 염정아 선배님과 닮았다고 해주셨다. 염정아 선배님의 아역을 하는 데 있어서 저한테는 그 말이 자신감을 주는 말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세완은 "요즘 '인생은 아름다워' 홍보하고 있는데, 염정아 선배님 사진과 같이 제 사진이 붙어 있어서 염정아 선배님이 제게 처음으로 '우리 닮지 않았니?'라고 말해서 마음이 수줍고 좋았다"고 설명했다.

박세완은 "류승룡 선배님이 제일 많이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럴 때마다 기분이 좋았다. 제가 티를 내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혼자서 수줍어하고 좋아했다. 염정아 선배님에 대한 사랑을 키웠다. 부모님이 '엄마보다 염정아 선배님과 닮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