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박찬욱 감독/ 사진=텐아시아 DB
송강호, 박찬욱 감독/ 사진=텐아시아 DB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의 위상을 드높인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 팀이 30일 오후 각각 귀국했다.

먼저 칸 남우주연상 수상에 빛나는 '브로커'의 송강호는 금일 오후 1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이주영과 함께했다.

감독상이라는 쾌거를 이뤄낸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은 뒤이어 4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 주연 배우인 박해일, 탕웨이와 함께 금의환향한다.

송강호와 박찬욱 감독은 지난 28일(한국 시각) 열린 칸 국제 영화제 폐막 시상식에서 각각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받았다. 두 사람은 경쟁 부문 동시 수상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2편이 경쟁 부문 수상작으로 동시에 오른 것은 처음이며 감독상, 배우상을 모두 수상한 것 역시 최초다.

특히 송강호는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총 7번의 칸 초청을 받으며 국내 배우 중 칸 경쟁 부문 최다 진출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했다. 여기에 지난 2019년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 영광에 이어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박찬욱 감독은 한국 감독으로는 두 번째로 감독상을 받았다. 앞서 2002년 '취화선'의 임권택 감독이 첫 번째로 수상한 바 있다. 박찬욱 감독은 20년 만에 한국 영화사에 두 번째 칸 영화제 감독상을 안긴 셈. 이외에도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를 통해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았고 '아가씨' 역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번 기록은 세 번째 본상 수상으로 한국 영화인 최다 수상 기록이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은 내달 관객과 만난다.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특별한 여정을 그린 ‘브로커’는 내달 1일 개봉하며,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가 사망자의 아내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헤어질 결심’은 내달 29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