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모비우스'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24일 중계됐다. 배우 아드리아 아르호나, 다니엘 에스피노사 감독. /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영화 '모비우스'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24일 중계됐다. 배우 아드리아 아르호나, 다니엘 에스피노사 감독. /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영화 '모비우스'의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여성성이 아닌 캐릭터 자체가 부각되는 인물을 연기하게 돼 좋았다고 밝혔다.

23일 오전 영화 '모비우스'의 화상 기자 간담회 녹화분이 공개됐다. 이날 행사는 현지와 시차로 인해 녹화 중계로 진행됐다. 다니엘 에스피노사 감독과 배우 자레드 레토,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참석했다.

자레드 레토는 희귀 혈액 질환 치료제 연구를 하던 중 모종의 사건으로 초인적 힘과 능력이 생긴 모비우스 역을 맡았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희귀 혈액 질환의 치료제를 찾고 싶다는 일념으로 연구 중인 의사 마르틴을 연기했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저는 오디션으로 합류하게 됐다. 감독님을 만났던 자리에서 감독님이 저에게 ‘너무 어린 것 같다’고 하셨다. 마틴은 침착한 캐릭터라 그런 부분을 걱정하셨던 것 같은데 시켜주면 잘 할 수 있다고 말씀드렸고 오디션에 당당히 합격했다. 전통적인 프로세스를 통해 합류하게 됐다”고 캐스팅 과정을 전했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자신이 연기한 마르틴 캐릭터에 대해 “지성인, 과학자이고 모비우스에게는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절대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모비우스가 괴물 같은 모습으로 변하지만 그 안에는 자신이 원래 알던 모비우스의 모습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라틴 아메리칸의 모습으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지성인의 여자를 표현할 수 있는 점이 고무적이었다. 딱 붙는 옷을 입는다든지 성적 대상화가 되지 않고 마틴이라는 여성 자체를 표현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강조했다.

'모비우스'는 희귀 혈액병을 앓는 생화학자 모비우스가 흡혈박쥐를 이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구원할 힘과 파괴할 본능을 가지게 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