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방송 영상 캡처
사진=MBC 방송 영상 캡처


홍상수 감독이 신작 '소설가의 영화'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7번째 장편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2020년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 지난해 '인트로덕션'으로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3년 연속 수상이자, 네 번째 은곰상 수상이다. 심사위원대상은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 다음에 해당하는 두 번째 상이다.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 '인트로덕션'(2021)에 이어 여섯 번째다.

'소설가의 영화'는 소설가 준희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나서다 만나게 된 여배우 길수에게 함께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하는 모습을 그린다.

홍상수 감독이 수상자로 호명되자 김민희는 포옹하며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은 무대에 올라 "기대하지 않았다. 너무 놀랐다"며 "무슨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르겠다. 나는 하던 일을 계속할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화의 주연이자 자신의 연인인 김민희를 무대로 불렀다. 김민희는 "오늘 상영에서 관객들이 진심으로 영화를 사랑해준다는 걸 느꼈는데 감사하다는 말을 못 하고 내려왔다. 감동적이었고 잊지 못할 것 같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민희는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종합] 홍상수♥김민희,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수상…네 번째 영광도 함께한 '커플'
사진=KBS1 방송 영상 캡처
사진=KBS1 방송 영상 캡처
홍상수 감독은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이번 영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소설가가 영화를 만든다는 설정은 정해져 있었지만, 소설가가 어떤 영화를 만들 것인지가 문제였다. 그러다 2년 전 만들었던 단편 작품이 생각났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만든 작품 중 가장 자연스럽다. 대본은 물론 어떤 아이디어도 없었다. 그래서 배우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연기하길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한 "나는 그저 비교를 원했다"며 "질감 면에서 사람들이 감지할 수 있는 정말 작은 차이가 있는가, 이것이 내가 보기를 원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자연스러운 것을 추구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큰 요소로 작동하는 작은 디테일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홍상수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캐스팅은 내게 어쩌면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고 밝혔다. 이어 "보통은 작업할 의사를 갖고 배우를 만나는 첫날 그 배우에게 어떠한 인상을 받게 되고, 주요 아이디어가 나온다"고 말했다. 또한 "김민희, 이혜영 등 대부분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이지만 이번에 색다른 에너지를 받았다. 그게 내 안의 무언가를 자극했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작품 속 인물들이 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쓰고 있는 장면에 대해 "그저 필요에 의한 것이었고 특별한 의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은 자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길 원하고 나는 그들에게 쓰지 않도록 강요할 수 없다"며 "그것은 내게 그저 자연스럽게 보였다. 우리는 그러한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KBS1 방송 영상 캡처
사진=KBS1 방송 영상 캡처
이번 영화의 길수 역 출연자이자 제작실장인 김민희도 프레스 컨퍼런스에 동석했다. 이에 두 사람이 나란히 낀 커플링도 눈길을 끌었다. 김민희는 "카메라 앞에서 설 때면 매번 긴장된다. 사람들 앞에 서는 게 제가 해야 할 몫인데 힘든 게 사실"이라고 털어놓았다. 또한 "평소 저는 긴장을 많이 하는 성격인데 카메라 앞에 서면 더 이상 내가 아닌 모습으로 살아가기 때문에 연기할 때 평소보다 더 자유롭다"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 작업에 나오는 배우들이 많지는 않지만 매번 기대된다"며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적어서 언제나 작업이 즐겁다. 우리는 항상 편안한 분위기에서 촬영한다"고 전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둘은 2017년 3월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사랑하는 사이"라며 연인 사이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