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
누적관객수 55만 돌파
오프닝만으로 팬데믹 역대급 기록
고질라 vs. 콩./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고질라 vs. 콩./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영화 '고질라 VS. 콩'이 55만 명 관객을 넘어서며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팬데믹 기간 개봉한 영화들 중 북미와 월드 와이드 오프닝 최고 성적을 거두며 전 세계적으로 기록적인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고질라 VS. 콩'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14만 7075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56만3398명.

지난달 31일 개봉한 북미에서는 5일간 4,850만 달러를 벌어들여 팬데믹 기간 역대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동시에 오프닝 수익만으로 팬데믹 기간에 개봉한 영화인 '원더 우먼 1984'(4,610만 달러)의 북미 최종 흥행을 넘어선 것이고, '테넷'(5,790만 달러) 또한 육박해 앞으로 개봉을 앞둔 작품들에게 흥행 가능성을 제시하며 침체된 세계 영화 시장에 활력소를 불어넣고 있다.

또한 이는 팬데믹 이전 개봉한 전작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4,750만 달러)의 오프닝 역시 넘어선 것이라 시리즈 피날레로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해외에서의 흥행은 2억 3,600만 달러로 글로벌 총 2억 8,540만 달러(한화 3,222억 1,6660만 원)의 흥행 수익을 기록했다. '테넷'이 24일에 2억 달러 달성한 것을 '고질라 VS. 콩'은 12일로 단축했다. 최종 글로벌 흥행 수익은 4억 7,000만 달러로 예상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몬스터버스 시리즈 중 로튼 토마토 평론가와 관객들의 최고 점수를 받으며 최강 오락영화로서 인정 받고 있다. 국내 관객들도 "반드시 극장에서 봐야 할 영화", "가슴이 웅장해진다", "시원하고 통쾌한 액션", "메가톤급 스케일", "이것이 블록버스터다", "스케일, 사운드, 모든 것이 압권"이라면서 극장에서 영화 보는 즐거움을 전했다.

'고질라 VS. 콩'은 마침내 격돌하게 된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두 전설적인 존재인 고질라와 콩의 사상 최강 빅매치를 그린 블록버스터이다. 엄청난 위압감을 전하는 몬스터들이 충돌하는 장면은 이제껏 보지 못한 규모를 자랑한다. 대도시가 초토화되는 장관이 육해공을 넘나들며 펼쳐지고 초고층 건물들이 모조리 무너질 때마다 짜릿한 전율을 느끼게 한다. 최첨단 CG와 VFX 기술로 완성한 화려한 두 괴수의 총공세는 화면을 뚫고 나올 정도로 실감나는 재미를 선사하고 메카고질라의 등장과 무토, 기도라, 노주키, 워배트, 스컬 크롤러 등 신구 타이탄들이 대거 등장해 타이탄들과의 사투, 음모와 비밀 등 재미 요소들이 즐비하다.

전국 극장에서 2D, IMAX, 4DX, 슈퍼 4D, 돌비 비전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