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표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차인표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차인표가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에 아내 신애라의 목소리 출연 비하인드를 전했다.

7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차인표'의 차인표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차인표는 본인의 이미지를 반영해 만들어진 캐릭터, 한물간 왕년의 청춘 스타 차인표를 연기했다.

이번 영화에는 차인표의 아내인 배우 신애라가 목소리로 깜짝 출연해 힘을 보탰다. 차인표는 아내 신애라를 비롯해 자녀들과 함께 영화를 감상했다고 한다. 신애라의 반응에 대해 차인표는 "코믹한 요소가 있을 땐 많이 웃었고 갇혀있거나 불쌍한 장면에서는 제 아내다 보니 현실과 허구 사이에서 측은해하기도 하고 슬퍼하기도 했다. 웃기도 하고 불쌍해하기도 하고 그랬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가 끝나고 아내가 아이들에게 '이제 아빠가 밖에 나가서 얼마나 고생하는지? 얼마나 너희를 어렵게 키우는지 알겠지?' 이야기하더라"며 웃었다.

신애라의 출연 비하인드를 묻자 차인표는 "원래는 제작자와 감독님이 아내에게 출연 요청했다. 영화에서 제가 갇혀있으면서 꿈에서 아내가 해주는 밥을 먹는 장면이 있는데 아내가 출연은 안하겠다고 해서 목소리 출연이라고 해달라고 타협봤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줄 알았으면 출연하지 않았을까 싶다. 그때는 몰랐지 않나.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놓쳤다. 안타깝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 지난 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