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제작발표회
"사투리 연기 처음엔 어려워"
"형·누나들 믿고 따라가는 중"
'라켓소년단' 김강훈/ 사진=SBS 제공
'라켓소년단' 김강훈/ 사진=SBS 제공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주연을 맡은 배우 김강훈이 부담감에 대해 토로했다.

25일 '라켓소년단'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상경, 오나라, 탕준상,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 이재인, 이지원, 조영광 감독이 참석했다.

'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소년들의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성장 드라마다. 인간미 넘치는 농촌 마을을 배경으로, 꿈을 좇는 이들의 순수하고 따뜻한 시선을 통해 시트콤적 재미와 휴머니즘 감동을 동시에 선사할 전망이다.

극 중 김강훈은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막내 이용태 역을 맡는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이용대 선수의 덕후다. 팬티도 이용대 팬티를 입는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사투리 연기에 도전한 김강훈은 "처음에는 어려웠는데 아빠가 전라도 사람이라 함께 연습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김강훈은 '라켓소년단'에서 누군가의 아역이 아닌 주연 역할을 처음 맡았다. 심경을 묻자 그는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라며 "형, 누나,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주셔서 믿고 따라가고 있다. 형들이 생각보다 너무 잘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배드민턴 실력에 대해 "연습 첫 날 갔을 때 나름 잘 친다고 생각했는데 형, 누나들이 치는 걸 보니 주눅들었다"며 "조금 더 열심히 해서 많이 늘었다. 지금 실력은 2위 정도인 것 같다"고 했다.

'라켓소년단'은 오는 3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