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인물 등장
"이모, 긴장감 높인다"
이모의 충격 고백
'마우스' / 사진 = tvN 제공
'마우스' / 사진 = tvN 제공


'마우스' 이승기와 강말금이 참혹한 진실 앞, 서로의 진짜 정체를 대면한 최후의 조우가 펼쳐진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 지난 방송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의 가짜 인생과 관련한 진실의 조각들을 하나하나 맞춰가며 혼란을 거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바름의 주변 인물들 역시 정바름이 프레데터라는 역대급 반전에 서서히 다가가는 가운데, 오봉이(박주현 분)가 정바름의 왼팔에서 프레데터의 흉터를 발견하고 입을 틀어막는 발각 엔딩이 펼쳐져 안방극장의 숨을 멎게 했다.

이와 관련 13일 방송되는 '마우스' 19회에서는 이승기가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뒤흔들고 홀연히 사라진 강말금을 다시금 맞닥뜨리는 폭풍전야 맞대면이 그려진다. 극중 정바름과 이모(강말금 분)가 인적 드문 바닷가에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 정바름은 금방이라도 분노를 터트릴 듯 상기된 얼굴이지만, 이와 달리 이모는 차분하고 담담한 표정으로, 시작도 끝도 가늠되지 않는 긴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한다.

반면 이를 듣던 정바름은 좀처럼 감정이 주체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긴장감을 높인다. 과연 정바름이 감쪽같이 모습을 숨겼던 이모를 어떻게 찾아냈을지, 정바름의 추측대로 이모는 OZ팀 멤버인 것일지, 끝으로 이모가 정바름에게 어떤 충격적인 고백을 전했을지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승기와 강말금은 이전과 완전히 달라진 상황에서 서로를 마주하게 된 극과 극 분위기를 어두운 눈빛과 떨리는 표정, 말투 등에 오롯이 담아냈다. 또한 두 사람은 촬영을 하지 않는 시간에도 나란히 앉아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끊임없이 나누는 모습으로, 작품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내비쳤다.

제작진은 "'마우스' 19회에서는 정바름의 조작된 기억과 관련, 가장 큰 역할을 했던 이모가 재등장해 더욱 긴장감과 박진감을 높인다"고 설명하며 "이모를 포함해 정바름을 둘러싼 의문의 인물들이 어떤 이유로 이런 어마무시한 일을 행하고 있는 것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우스' 19회는 1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