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나, '여신강림' 종영 소감
"많은 것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다"
"세 계절을 함께한 배우, 스텝들 감사"
'여신강림' 박유나./사진제공=더블유아이피
'여신강림' 박유나./사진제공=더블유아이피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박유나가 "마지막까지 시청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여신강림'이 오늘(4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극 중 박유나는 꾸밈없이도 빛나는 미모와 야무진 성격의 새봄고 원조 여신 강수진 역을 맡아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극 초반 박유나는 전학 온 임주경(문가영 분)에게 따뜻하게 손을 내밀고, 그가 과거의 트라우마 때문에 힘들어할 때마다 용기를 북돋워 주는 강수진의 면면을 특유의 당당하고 걸크러쉬한 매력으로 녹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나 후반부로 전개될수록 박유나는 강압적인 집안 환경으로 내면에 깊은 어둠을 간직한 강수진이 짝사랑 상대 이수호(차은우 분)와 임주경의 교제 사실을 알자 걷잡을 수 없이 흑화하는 모습을 연기하며 이야기를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했다.

특히 질투심으로 인해 절친한 친구 임주경의 비밀을 폭로하며 위기에 몰아넣는 과정을 강렬히 그린 박유나는 극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에 박유나는 "무더웠던 지난여름부터 시린 겨울까지 세 계절을 현장에서 함께 보낸 선후배 배우분들과 모든 제작진분들께도 무척 감사드린다"고 그동안 동고동락했던 이들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여신강림' 속 수진이로 지내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헤어짐은 늘 아쉽지만 또 다른 시작과 인연이 있을 것이라 믿으면서, 새 작품에서 더 발전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신강림’은 4일 오후 10시 3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