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좀 찌면 어때" 안현모, 라이머와 이혼 후 첫 명절 어땠나 [TEN이슈]


방송인 안현모가 설 명절 연휴를 골프 치고, 휴식하며 여유롭게 보냈다.

안현모는 11일과 12일에 걸쳐 해외여행을 떠나 골프를 치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휴식을 취하는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안현모는 야자수가 보이는 풍경에서 여러 권의 책과 함께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었다. 이밖에 골프를 치고, 과실들을 보고, 맛있는 음식과 음료를 인증했다.
/사진 = 안현모
/사진 = 안현모
이와 함께 "살 좀 찌면 어때", "잘 치려면 잘 먹고 잘 마셔야지"라는 글도 덧붙였다.

한편 안현모는 지난 2017년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했으나 지난해 11월 이혼을 알렸다. 이후 에스팀과 전속계약을 맺으며 본격적으로 다양한 연예 활동에 나섰다.

그는 최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서 "(이혼을) 혼자서 계획하고 마음먹었을 땐, 이게 알려지면 더 이상 일을 못 할 줄 알았다. 최악의 시나리오를 항상 상상하고 대비했었다"며 "감사하고 다행이긴 한데 잘한 게 없는데 인사를 받았다. 예상하지 못한 흐름이다. 제가 지금까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잘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전한 바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