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야'서 마동석과 합십해 주민 구하는 여군役
"'황야' 캐스팅 소식에 밥 안 먹고도 배불러"
"파워·스피드 끌어올리는 특훈"
"마동석 복싱장 등록할 예정"
"관객과 교감하는 배우 되고파"
안지혜 / 사진제공=리드엔터테인먼트
안지혜 / 사진제공=리드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영화 '황야'에 마동석 버금가는 액션 존재감을 자랑하는 여군 캐릭터가 등장한다. 특수부대 소속 중사 이은호 역을 연기한 안지혜는 청순한 외모와 반전되는 절도 있는 액션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최근 서울 중림동 텐아시아 사옥에서 '황야'에 출연한 안지혜를 만났다.

'황야'는 폐허가 된 무법천지 속에서 살아가는 자들이 생존을 위해 벌이는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안지혜가 연기한 이은호는 의사 양기수가 아파트에서 몰래 진행하는 끔찍한 실험에 부하들이 이용당한 것을 알게 되면서 사냥꾼 남산(마동석 분)을 찾아 도움을 요청하는 인물이다. 은호는 아파트에 갇힌 이웃 수나(노정의 분)를 구하러 나선 남산, 지완(이준영 분)과 힘을 합쳐 양기수를 무찌르고 수나를 비롯한 납치된 주민들을 구해낸다.

안지혜는 마동석과 함께 작품의 액션 쾌감을 빈틈없이 채웠다. 지형지물을 활용한 아크로바틱한 액션부터 고난도 와이어까지 날렵하고 화려한 액션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안지혜는 기계체조 선수 출신에 한국체육대학교에서 체육학을 전공한 만큼, 뛰어난 운동 감각을 가졌다는 특기를 십분 활용했다.

안지혜는 "어렸을 때 기계체조를 해서 몸을 쓰는 게 낯설지 않다. 그런 부분을 보고 캐스팅해주신 것 같다"고 추측했다. 오디션 합격 연락은 받고는 "이불킥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바로 다음날 액션스쿨에 가서 훈련을 시작했다. 저녁을 먹으려던 차였는데, 너무 기쁜 나머지 배도 더이상 고프지 않아서 저녁도 안 먹었다"며 웃었다.

안지혜는 "기계체조를 해서 액션 연기에 도움이 됐던 부분은 체력 하나였던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기계체조를 해서 액션을 익히는 데 오히려 어려움도 있었다. 몸에 익은 체조 자세 때문에 동작 하나하나 천천히 익혀나가야 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액션 그 자체만큼 액션에 담긴 감정도 중요하다. 안지혜는 "오직 아파트 안에 갇혀있는 동료들과 주민들을 구해야 한다는 간절함 하나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은호는 군인으로서 동료애, 책임감이 강하다 약자를 보호해야한다는 직업적 본분과 사명감이 투철한 인물이다. 자기 자신보다 남을 생각하는 이타적 성향의 소유자다. 그런 부분이 드러나길 바라며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안지혜는 고난도의 액션을 직접 소화하며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그는 "은호는 군인으로서 다양한 무술에 능하고 총기를 다루는데 능숙한 인물이다. 납득할 만한 모습으로 담기기 위해 노력했다. 또 극 중에서 제가 싸워야하는 상대가 대부분 저보다 체격이 크다. 때문에 그들과 싸우기 위해선 체력이 필수적으로 필요했다. 파워과 스피드를 끌어올리는데 중점을 두면서 연습했다"고 전했다.

파워와 스피드를 올리기 위한 특훈법이 있었냐는 물음에 "반복적인 트레이닝"을 강조했다. 이어 "합을 짜주면 반복해서 동작을 익혔다. 스피드를 끌어올리기 위해 근력 운동을 같이 했다. 파워있는 펀치를 위해서는 팔굽혀펴기와 밧줄타기를 했다. 난이도 있는 발차기를 위해서는 높이 뛰는 점프로 훈련했다"고 전했다.

안지혜는 자신의 소셜 계정에 밧줄타기 하는 영상을 올린 적도 있다. 평소에도 그같은 운동을 하냐는 물음에 "한국체육대학교 안에 그런 시설이 마련돼 있는데, 거기 가서 가끔 한다. 거기에 달리기도 하러 가끔 간다"고 웃었다.

최애 운동은 무엇이냐는 물음에 "달리기 하는 걸 좋아한다. 달리기 하면 몸도 가벼워지고 기분도 상쾌해진다"며 "1년에 한두 번씩 마라톤 대회 참가하려고 한다. 하프마라톤, 10km 마라톤을 한 적도 있다. 이번 3월 1일에 열리는 삼일절 마라톤에도 참가하려고 준비 중이다"면서 '운동인 면모'를 드러냈다.

꾸준히 몸을 단련하며 느끼는 뿌듯함이 있겠다고 하자 "성취감이 크다. 오늘 할 운동을 빠지지 않고 다 해냈다는 성취감이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남들은 먹으려고 운동한다는데, 저는 운동하는 게 너무 힘들어서 잘 안 먹는 편이다. 그런데 먹는 걸 좋아하긴 한다"며 웃었다. 또한 "달리기를 하고 숨이 턱까지 찰 때 힘들지만 쾌감, 희열이 있다. 마라톤할 때 그런 걸 많이 느낀다"고 말했다.
안지혜 / 사진제공=리드엔터테인먼트
안지혜 / 사진제공=리드엔터테인먼트
안지혜는 마동석과 함께 연기한 데 대한 뿌듯함도 드러냈다. 안지혜는 마동석에 대해 "선배님은 액션에 엄청난 한방이 있는 건 기본이고, 이번에는 커다란 트럭도 직접 운전하셨다. 다양한 무기를 사용했는데, 다 잘 어울렸다"고 감탄했다. 이어 "복싱을 바탕으로 한 스피드가 엄청나다. 옆에서 보며 나도 복싱을 잘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공간 활용도 잘한다. 넓은 공간과 좁은 공간에서 싸우는 느낌이 다르다. 선배님 액션을 보며 많이 배웠고 영감도 받았다"고 전했다. 마동석은 현재 복싱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안지혜는 "명절 끝나고 선배님이 운영하는 복싱장에 등록하러 가려고 한다"며 웃었다.

영화 '늑대사냥', '불어라 검풍아 - 감독판',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등을 통해 액션에 특출난 모습을 보여왔다. 액션에 특화된 배우와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 중 어느 것이 더 욕심나냐는 물음에 안지혜는 "배우로서 다양한 캐릭터를 만나 연기해보고 싶다"며 열의를 드러냈다. 또한 "지금은 제가 잘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좋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액션도 또 하나의 연기이자 감정이다. 스파이, 킬러, 형사 등 직업군에 따라 액션과 감정이 또 달라진다. 장르마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관객과 함께 호응하고 교감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안지혜. 그는 "선배님들 연기를 보며 많이 울기도 웃기도 했다. 관객들도 제 연기를 보며 희로애락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지혜는 "설 연휴 가족들과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 맛있는 떡국도 많이 드시고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셔라"며 "'황야' N차 관람도 부탁드린다"면서 미소 지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