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종합] 한선화 "긴 공백기에 우울…버스 타고 땅끝마을行"('짠한형 신동엽')
사진=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채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채널 영상 캡처
한선화가 긴 공백기로 우울했다고 고백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한선화 EP. 18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온 거니? (feat. 키워주세요)'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신동엽은 "MZ들의 술 문화 이런 걸 선화는 알지 않나"라고 물었다. 한선화는 "저도 잘 몰랐는데 '술도녀' 하면서 알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술병을 따거나 소맥을 만드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한선화는 '술꾼도시여자들'('술도녀') 시리즈에서 지연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선화는 "거의 12~13년 연기를 해왔다. '술도녀'가 사랑받고 지연이 사랑받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내가 여태 노력해왔던 시간들과 나의 방법들이 대중과 통하는 지점이 아니었나 생각했다. 감사하다. 나를 또 한 번 성장시켜준 작품이자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작품 활동하며 불안할 때가 있나"라고 질문했다. 한선화는 "공백기가 좀 길어지면 불안하다. 제가 공백기가 생각보다 되게 길었다. 될 듯 안 될 듯 한 작품들이 '술도녀' 전에 두 세 번 정도 있었다. 우울하고 힘들어서 혼자 버스를 타고 땅끝마을을 갔다. 그러다가 부산에 가서 가족들을 봤다. 그때 회사에서 연락이 왔다. 그게 '술도녀'였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다 때가 있구나, 다 인연이 있나보다 싶었다. 저는 작품도 인연이라고 생각하려는 편이다. 그래서 더 귀한 것 같다. 그런데 아직도 부족하다. 드라마 촬영이 10월에 끝났는데, 한 달 노니까 슬슬 불안하다"고 말했다. 또한 "다음 작품은 JTBC '놀아주는 여자'다. 엄태구 선배님과 찍었다. 16부작이고 오픈되려면 아직 멀었다. 저는 그 다음을 향해 또 달려가야 하는 사람이지 않나. 아직 약속된 건 없다. 그것에 대한 기대감, 불안감이 있다"라고 전했다.

한선화는 이상형에 대해 "난 신동엽상이 좋다. 약간 웃는데 눈빛에 목적이 있는 타입이 좋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동엽 선배님 멋있으시다. 옷 잘 입으시고 헤어스타일도 잘 어울리고 얼굴도 작다. 그런데 웃을 때 목적이 있다. 호감이다"라며 신동엽을 뿌듯하게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