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화면 캡쳐


강태하가 박연우를 향한 질투심을 보였다.

9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이하 ‘열녀박씨’)(기획 김성욱, 연출 박상훈, 작가 고남정, 제작사 초록뱀미디어)에서는 박연우(이세영 분)이 미담의 객원 디자이너로서 강태하와 함께 일하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박연우는 미담의 대표 이미담에게 실력을 인정 받아 미담의 객원 디자이너로 일하게 된 것. 첫출근날 박연우는 강태하에게 "첫 출근이라 신경 좀 써봤는데 어떻소. 난 택시 타고 가겠소. 사람들에게 들키면 안되니까"라고 얘기했다. 강태하는 "괜찮으니까 근처까지 타고 가죠"라고 말했고, 박연우는 "뭐든 확실해야 좋소. 이젠 우린 남남이오"라고 멀리했다.

강태하는 강태민(유선호 분)과 도윤재(박연우 분)까지 박연우를 챙기는 모습을 보고 질투가 나 회식까지 주최를 하게 됐다. 회식 자리에서 박연우는 도실장과 친밀한 모습을 보였고, 그 모습을 지켜본 강태하는 질투심을 참지 못했다. 술을 연이어 들이킨 박연우에게 도실장은 "연우씨, 한잔 더 할래요?"라고 권했다. 박연우는 "저 많이 먹으면 안되는데. 술 마시면 잘 하는 게 있어서"라고 답했다. 도실장은 "잘하는 거, 그게 뭔데요"라고 물었다. 박연우는 "그게 뭐냐면요"라고 말했고, 그 순간 강태하는 질투심에 참지 못하고 "회식 끝이다"라고 소리를 질렀다.

도실장의 차를 타고 귀가한 박연우를 애타게 기다린 강태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발견하고 소리를 질렀다. 집으로 도망간 강태하는 귀가하는 박연우를 보고 아무렇지 않은 척 했다. 강태하는 "되게 일찍 오셨네요"라고 박연우는 "도실장님이 옷에 대해 얼마나 아는 게 많으시던지. 킹왕짱이었어요"라고 도실장을 칭찬했다. 이어 그는 "도실장님은 구라파에서 옷을 공부하셨대요, 저도 도실장님처럼 조선밖에 다른 나라들의 옷을 구경하고 싶었는데"라며 도실장에 대한 폭풍 칭찬을 했다. 강태하는 "옥토끼"라고 말하며 "소용없을텐데, 그 토끼 거기 안 사니까. 이게 진짜 달입니다. 거긴 공기도 없고, 돌만 있어요. 방아 찧고 풀 뜯어먹는 토끼 따위 없다고요"라고 복수하듯 말했다. 강태하는 "내가 취직 시켜줬더니 입만 열면 도실장, 도실장"이라고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