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tvN ‘놀라운 토요일’에 ‘예능 대부’ 이경규와 ‘부캐 장인’ 이창호가 출격한다.

오늘(9일, 토) 저녁 7시 30분 방송하는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이경규와 이창호가 출연한다.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이경규는 녹화 시작부터 호통 대가의 면모로 눈길을 끈다. “배우나 개그맨은 대사 전달이 안 되면 욕을 먹는다”라고 운을 뗀 뒤 “가수가 가사 전달을 못 하고, 그걸 프로그램으로 만든다는 게 이해가 안 간다”라며 버럭 하는 것. 이어 ‘칼퇴의 아이콘’답게 빠른 퇴근을 장담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놀토’ 찐팬이라는 이창호는 받아쓰기는 물론, 이경규 보좌관 역할도 자처해 분위기를 달군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이경규는 ‘놀토’에 빠르게 적응해 재미를 안긴다. 완벽한 사전 모니터링으로 ‘놀토 잘알’의 모습을 자랑하는가 하면, 놀라운 촉으로 결정적 단어를 유추해 현장을 들썩이게 만든다. 또한, 최단 시간 녹화를 위해 조금이라도 토크가 길어지면 바로 차단하고, 폭발적인 리액션과 추억의 개그도 선보인다고.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이창호는 의외의 고집쟁이 면모로 이경규 보좌관 자리에서 실직될 위기에 처하지만, 분위기 반전을 노릴 개인기를 대방출한다. ‘개인기 냉장고’라는 별명에 걸맞게 다양한 부캐를 쏟아내면서 받쓰 힌트를 얻어낸다고. 게스트들의 맹활약과 더불어 도레미들 역시 조기 퇴근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고군분투했다.

한편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너의 제목이 보여–영화·만화 편’이 출제된다. 이경규는 10대들의 마음을 공략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게임에 임한다. 하지만 MC 붐에게 극대노하고, 급기야 간식마저 거부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져 쫄깃함을 선사한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에 방송한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