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 PLUS·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SBS PLUS·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캡쳐


17기 영식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6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솔로'에서는 최종 선택을 앞두고 영식의 데이트 장면이 그려졌다.

영식은 영숙과의 식사 자리에서 "술이 달다. 큰일 났다"라며 안주가 나오기도 전에 두 사람은 술을 들이켰다. 데프콘은 "이쪽은 거의 술자리에요. 취하고 싶은거야. 감정이 안 좋은거지"라고 영식의 감정에 공감했다.

영식은 "영숙님이 제일 편했다. 왜냐하면 비슷한 성향에 비슷한 상황 속에서 그런 선택을 했을 때, 내가 마음을 편하게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이 영숙님이었다"라고 영숙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영숙도 "그게 서로를 이해하니까 그래서 그런 것 같애"라고 공감했다. 이어 영식은 "나는 내 성격이 좀 무던하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났을 때부터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 웬만하면 기분이 나쁘거나 그런게 잘 없어. 거의 그랬어. 화보다는 실망감이 좀 큰 것 같다. 사람에 대해서, 사실 좀 기다렸거든 (순자와) 대화하려고. 내가 너무 쉽게 보인건가 싶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영숙은 영식에게 "근데 뭐 끝까지 모르는 거니까. 최선을 다해보고"라며 위로했다. 영식이 "너도 최선을 다해볼거야?"라고 묻자 영숙은 "밖에서 영수님과 소개팅했으면 오히려 내가 깠을 것 같다. 솔직히 이건 모르는거야. 마음 가는대로 최선을 다해보자. 데이트를 한 번도 못해봤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영식도 "그냥 즐겁게 임하자. 최선을 다하고"라고 다짐했다.

한편, 순자는 "복수하나?"라며 영식의 선택에 대해 분노했다. 현숙과 영숙은 "걔도 갈 길 가야지. 욕심쟁이다. 어차피 정리하려고 한거니까 그렇게 생각하지 마"라며 조언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