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이 반려견 벨의 근황을 전했다.

5일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는 ‘[라이브]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 게재됐다. 나영석 PD, 배정남, 김대주 작가는 라이브로 해명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배정남은 전신마비가 온 반려견 벨에 대해 "작년 8월에 갑자기 목디스크가 왔다. 하루 아침에 목디스크가 터져서 목 밑으로 전신 마비가 오게 됐다. 뛰어 놀다가 터졌다. 고개도 못 움직인다"라고 알렸다.

뉴욕에 있던 배정남은 소식을 듣고 바로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그는 "수술부터 했다. 그 시간은 내 인생에서 제일 길었다. 수술한 게 터지면 안 되지 않냐. 내가 가면 흥분하니까"라며 일주일 동안 벨을 보지 못 했던 시간을 회상했다.

이어 "수술은 잘 됐다. 90%는 재활이다. 수의사 분들도 목을 못 쓴다고 했다. 우리는 그래도 해봐야 하니까. 처음부터 끝까지 다 했다"라며 1년 5개월의 시간을 이야기했다. 배정남은 "개 똥 싸는 거에 만세가 나오더라. 지금은 계속 재활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배정남은 "애가 독하다. 내가 하니까 따라온다. 힘들어서 덜덜 떨면서도 온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