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쳐


한혜진이 결혼하라는 엄마의 성화에 "결혼은 이미 망했다"라고 얘기했다.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한혜진 모녀가 결혼 이야기를 하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혜진의 엄마는 한혜진에게 "홍천 집 해놓으니까 좋아?"라고 물었다. 한혜진은 "오면 가기 싫은 게 문제다"라며 홍천 별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혜진 엄마는 "시집 갈 생각은 없고? 집만 지어 놓고 왔다갔다 하다가 세월 다 가고"라며 다시 결혼 이야기를 시작했다. 한혜진은 "등 긁개는 왜 가지고 왔어?"라고 화제를 돌리자 한혜진 엄마는 "너 혼자 사니까 등 긁으라고, 어떤 놈이 등도 못 긁어주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 모녀는 한밤중에 고추장 담그기를 시작했다. 한혜진 엄마는 "시집 안가면 50되도 철이 안든다"라며 다시 결혼을 재촉하자 한혜진은 "10월 10일에 할거다, 2033년 쯤. 나도 착한 남자 좋아하긴 한다. 그런데 나도 취향이란 게 있다"라며 선을 그었다. 한혜진 엄마는 "명 짧으면 나 없겠네?"라고 얘기해 출연진들을 폭소케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