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쳐


가수 이상민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에 출연한 리아킴·미나명의 무대를 보고 인생을 되돌아봤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를
이끈 리더 리아킴, 할로, 미나명, 펑키와이, 놉, 바다가 출연했다.

이상민은 "안무가를 존경한다. 내 노래를 안무가가 완성을 해줬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스우파2'를 보면서 내 인생을 되돌아보고 싶은 장면이 하나 있었다. 리아킴·미나명이 (과거에) 같은 크루였잖아. 오해 때문에 멀었졌던 두 사람이 무대에서 둘이 만났어. 춤을 춰야하니까. 마침 그 무대를 모니카가 심사하고 있었단 말야, 후배인 모니카가 심사하는 무대를 내가 만약 리아킴 입장에서 무대에 섰다면 나는 춤을 출 수 있었을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리아킴은 "그걸 다 알고 나온거라, 어떤 사람이 심사를 보는지 다 받아들이겠다고 생각했다. 막상 근데 내가 조금 기분이 그렇긴 했다. 그래서 사실 콜아웃(판정에 승복하지 못한 경우 저지에게 배틀을 신청하는 것)을 할까? 모니카를 불러낼까 고민했다. 모니카가 이만한 힐을 신고 짧은 치마를 입고 있어 저 상태에서 내가 콜아웃하는 건 매너가 아니다"라고 생각해서 참았다고 밝혔다.

이어 리아킴은 "진심으로 '스우파1'에 출연자들 모두 진심으로 사랑하는 친구들이지만 '스우파1' 전에는 내가 (안무가로) 대세였다. 광고, 방송 섭외 등 댄스가 필요한 거면 다 내가 1순위였던 것 같다. 근데 어느 순간 '스우파1'이 나오면서 섭외가 아예 안들어오기 시작했다"라고 서운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