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아는 형님'
사진 = JTBC '아는 형님'


리아킴이 과거 '스타킹'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적이 있음을 밝혔다.

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를 이끈 리더 리아킴, 할로, 미나명, 펑키와이, 놉, 바다가 출연했다.

'리아킴과 강호동이 아는 사이라고'라는 질문에 리아킴은 강호동에게 본인을 기억하는지 물었다. 강호동은 바로 기억이 안나는 듯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리아킴은 "나는 23살 때쯤이었던 것 같은데, 최연소 안무가·이효리 춤선생으로 '스타킹'에 출연했다"라고 고백했다. 강호동은 "그 때 나왔을 때 춤췄지?"라고 묻자 리아킴은 "엄청 췄지. 시청률 대박 나고, 실시간 검색어 1위 했었어"라고 얘기했다.

"호동이가 잘해줬어?"라는 질문에 리아킴은 "나한텐 엄청 잘해줬어. 근데 엄청 혼내는 거야. 다른 패널들한텐. 그래서 너무 무서웠다"라고 폭로해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강호동은 "니도
참 좋았던 것만 기억하지"라며 아쉬워하자 이수근은 "그게 임팩트가 있었나보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수근은 'Smoke'(스모크), 'Chili'(칠리) 영상을 보고 "너희 그거 아냐. 다듀(다이나믹 듀오)랑 화사 돈 엄청 벌었다더라. 챌린지 해서"라고 얘기했다. 리더즈에게 "선물 좀 받았냐"라고 질문하자 리아킴은 "나는 칭찬 선물을 많이 받았다. 화사씨가 안무가 너무 좋다고 하면서"라고 말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