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영화 '싱글 인 서울'의 배우 이동욱은 '싱글 인 서울' 시사회 당시에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2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영화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의 배우 이동욱, 임수정, 이상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공개된 '쿠폰 사용은 핑계고' 영상에서 배우 이동욱은 욱동아라는 애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동욱은 '싱글 인 서울' 언론배급시사회 당시를 언급했다. 이동욱은 "영화 보는데, 진자 내용이나 어떤 제 연기는 잘 안 들어온다. 계속 누구 반응 신경 쓰느라고. 어떤 여자분이 내 뒤에서 걸어 내려가더라. 상이한테 '영화 망했다'라고 했다. 사람들 나간다. 한 명 나갔는데"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나도 화장실 가고 싶었는데 못 갔다. 오해할까 봐"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동욱은 "상상이가 나한테 '화장실 가는 거다. 괜찮다'라고. '야 아니야. 나가잖아. 나가잖아' 아 근데 다행히 조금 있다가 들어오셨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임수정은 최근 출연한 '유퀴즈'에서 매니저 없이 혼자 활동한다고 했던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임수정은 "혼자서 일을 한 지 한 1년 정도 됐던 거여서 나한테 좀 자연스러웠다. 얘기하다 보니 크게 화제가 됐다. 오늘은 자차로 운전하고 왔다"라고 말했다.

'욱동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생긴 일화를 밝히기도 한 이동욱. 그는 "아니 그래서 저도 (유재석) 형이 그렇게 하도 불러주시고 그게 또 이제 '핑계고'로 많이 회자가 돼서 요즘에는 제 팬들도 '욱동 오빠', '욱동아!' 이렇게 부른다. 좋다. 가까워진 느낌이다. 편하다"라고 설명했다. 수상할 정도로 개그맨과 친한 이동욱에게 유재석은 "예능 하는 사람들이랑 개그맨이 많이 온 시사회는 처음 봤다"라고 이야기했다. 임수정 역시 "이동욱이 자기는 주위에 재밌는 분들하고 보낸다. 유쾌하게 지낸다는 말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평소에 어떤 스타일로 다니냐는 질문에 이동욱은 "저 평소에 이러고 다닌다. '핑계고' 나오는데 뭘 차려입고 오냐. 아니 나 '핑계고' 맨 처음 나올 때 집에서 입고 오란 대로 입어서 잠옷 바지 입고 나왔다"라고 억울해했다. 유재석은 "얘는 진짜 말을 잘 들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이동욱은 "그냥 자기 전에 누우면 며칠 전에 했던 잘못과 아쉬움이 생각난다. 한 대여섯 시간은 하루에 자는데 이불킥할 것 같은 생각이 날 때가 있다"라며 평소의 잡생각이 들 때를 이야기하기도 했다.

영화 '싱글 인 서울'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다. 지난 11월 29일 개봉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