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라도 집에 부르지…김우빈, 1시간 내내 피나 ‘날계란’으로 지혈(‘콩콩팥팥’)


신민아라도 집에 부르지…김우빈, 1시간 내내 피나 ‘날계란’으로 지혈(‘콩콩팥팥’)
신민아라도 집에 부르지…김우빈, 1시간 내내 피나 ‘날계란’으로 지혈(‘콩콩팥팥’)
신민아라도 집에 부르지…김우빈, 1시간 내내 피나 ‘날계란’으로 지혈(‘콩콩팥팥’)
배우 김우빈이 손가락을 다쳤다.

1일 방송된 tvN 예능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이하 '콩콩팥팥') 8회에서는 김우빈이 손가락 부상을 당한 채로 등장했다.

손가락에 밴드를 한 김우빈은 "설거지하다가 다쳤다. 꽤 깊게 베여서 1시간 동안 피가 안 멈추더라. 인터넷 찾아보니까 날계란 속 흰막이 지혈이 된다더라. 해봤더니 지혈이 바로 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광수는 "액션 찍다가 다친 줄 알았는데 설거지하다가 다친 거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우빈은 "그렇게 포장했어야 했는데. 다시 하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