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11년 동행’ SM C&C와 재계약


방송인 전현무가 2012년부터 몸담은 현 소속사 SM C&C와 재계약했다.

SM C&C는 1일 "오랜 시간 함께해 온 전현무와 또 한 번 새로운 청사진을 그리게 되었다,두터운 유대감을 바탕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전현무는 2006년 KBS 제32기 공채 아나운서로 본격적인 방송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프리랜서 선언을 한 그는 2012년 SM C&C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전현무는 소속사의 손을 다시 한번 잡으면서 11년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전현무는 ‘푸바오와 할부지’, ‘서치미’,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 ‘지구별 로맨스’, ‘톡파원 2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지적 참견 시점’, ‘프리한 19’, ‘나 혼자 산다’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