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2'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더욱 성숙해져서 돌아왔다.

30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진영, 유오성, 김무열, 이응복 감독이 참석했다

'스위트홈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작품.

송강이 연기하는 최현수는 괴물화를 버티며 아파트 주민들의 유일한 희망이 됐지만, 그린홈을 떠나고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홀로 서게 된다. 송강은 "더 큰 의지를 가지고 특수재난기지로 향한다. 그 안에서 외로운 사투를 벌인다. 더 많이 성숙해진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강은 캐릭터에 집중하기 위해 일상 생활에서도 감정을 누르려고 했다며 "내가 장난기가 많은데, 현장에 가서 장난을 치면 현수를 연기할 때 붕 뜨는 느낌이더라. 그래서 일상생활에서도 현수의 감정을 느끼며 살기 위해 계속해서 되새겼다"고 밝혔다. 이에 이응복 감독은 "시즌2 촬영을 위해 왔을 때 이미 성숙해져 왔더라"고 뿌듯해했다.
'스위트홈2' /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2' /사진제공=넷플릭스
송강은 '스위트홈2'에서 수위 높은 노출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엉덩이 노출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송강은 "등 쪽에 노력을 많이 했다. 화가 난 등을 준비하려고 했다.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만들어진 장면이라 더 만족스러웠다. 예쁘게 나왔더라"며 "내가 부끄러움을 잘 타는 성격인데 그 장면을 하고 나서 부끄러움이 반으로 줄었다. 감독님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송강은 '스위트홈'이 공개된 후 입대한다. 그는 입대 전에 공개되는 마지막 작품이라며 "당연히 해야될 의무이다. '스위트홈' 홍보를 열심히 하고 다녀오겠다"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라 각오가 남달랐다기보다 아무래도 나를 있게 해준 작품이기 때문에 정말 생각을 많이 하면서 찍은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일기를 쓸 때 현수에 대해서 많이 썼다. 판타지 크리처물이어서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으면 그 마음을 더 생각하면서 연기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진욱은 송강과의 액션신 후 운동을 덜하라고 했다며 "송강이 운동을 좋아한다. 하루에 3~4시간씩 한다. 액션 합을 맞추는데 힘이 들더라. 그래서 운동을 덜 하라고 했다. 농담이었다. 제가 키우는 게 맞으니까"라며 웃었다.

'스위트홈2'는 오는 12월 1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